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kakao 플러스친구facebooktwiteryoutube
  • 검색
  1. e-칼럼
  2. 달리는 의사 이동윤의 백세시대 백세건강

트레일런이 해보고 싶은 주자들에게 주는 안내

이동윤  이동윤외과의원장

아름다운 경치, 공기 및 환경 오염의 감소 및 충격력 감소는 도로 주행보다 유리한 점 중 일부에 불과하지만 산 달리기는 포장 도로나 공원에서 달리는 것만큼 간단하지 않다. 산 달리기는 항상 나 자신의 조건과 도전 과제를 제시하며, 잘 준비하면 정말 행복한 시간을 만끽할 수 있다.
셔터스톡
아름다운 경치, 공기 및 환경 오염의 감소 및 충격력 감소는 도로 주행보다 유리한 점 중 일부에 불과하지만 산 달리기는 포장 도로나 공원에서 달리는 것만큼 간단하지 않다. 산 달리기는 항상 나 자신의 조건과 도전 과제를 제시하며, 잘 준비하면 정말 행복한 시간을 만끽할 수 있다.

산기슭이나 계곡, 또는 언덕을 달리는 것은 자동차, 공장 및 고속도로와 같은 현대적인 방해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다는 것이지만, 반면에 피난처, 물 또는 도움을 제공하는 시설을 이용할 수 없다는 것을 동시에 의미한다.

일부 지역은 심지어 너무 멀리 떨어져있어 휴대 전화 서비스가 불규칙하거나 가능하지 않을 수도 있고 존재하지 않을 수 있고, 혼자 달린다면 누군가 충분한 물을 가져오고, 계획된 길을 알려주고, 중간에 그만 두고 싶을 때 보호해줄 수 있어야 한다. 

산 달리기는 조용하고 적막하고 아름답지만 그만큼 더 위험할 수도 있다. 물이나 이슬 머금어 미끄러운 바위나 나무 뿌리, 박힌 돌이나 나무조각들, 가시나 덩쿨들, 모기기 거미줄, 심지어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애벌래와 야생 동물까지 야생에서 만날 수 있는 것들의 일부이다.

강이나 양 옆이 우거진 나무들로 만들어진 길을 따라가며 느끼게 되는 숨막히는 신비로운 일출이나 일몰의 풍경들을 쉽게 잊지 못한다. 올바른 장비를 착용하고, 코스 그 자체에 집중하면 원하지 않는 충돌이나 타박상, 또는 부상 및 벌레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다.

가장 중요한 장비는 뭘까? 아마도 좋은 트레일화 한 켤레일 것이다. 발바닥은 날카로운 바위와 박힌 나무 뿌리로부터 발을 보호할만큼 튼튼하고, 습기가 많거나 건조한 다양한 지형을 안전하게 접지할 만큼 충분한 접지력을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

곤충으로부터의 보호를 위해 가볍고 긴 바지와 긴 소매 셔츠를 입고 좁고 나무가 우거진 길을 따라 흔히 볼 수있는 예리하고 뾰족한 수풀과 가시, 날카롭고 단단한 나무 조각들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는 것이 중요하다.

장거리나 장시간에 걸쳐 달리다 보면 이슬 맺힌 식물, 작은 물줄기 또는 물이 웅덩이 등을 지나면서 발이 젖게 되고, 이렇게 젖은 상태의 양말과 신발로 인해 쉽게 물집이 생길 수 있으므로 여분의 양말이나 신발로 바꾸는 것이 좋다. 

기복이 심한 지형과 쉽게 부서지는 불안정한 주로의 표면이 부상의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지만 그 외의 상황에서도 발생 가능한 무릎 뒤틀림과 발목 염좌를 피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몇 가지 훈련이 있다. 

매일 5~10분의 균형 훈련으로 무릎과 발목의 안정성을 크게 향상시켜 주로에서 미끄러질 위험한 기회들을 줄일 수 있게 된다. 30초간 지면에 한 발로 서서 일단 편안함을 느끼게 되면 접은 목욕수건, 폼 패드, 공기주입식 균형 장비나 균형판 등 불안정한 표면에 점진적으로 적응해 나간다. 

민첩성과 플라이오메트릭 훈련은 다리 근육과 연조직을 강화시켜 신속하게 반응하고 매우 기술적인 영역에 정확하게 착지하는 데 도움을 준다. 평소 이런 훈련을 하지 않았다면 주 1~2회만 해도 적절한 형식과 운동 기전을 익힐 수 있게 된다.

산길에서 흔히 볼 수있는 꼬이거나 돌기, 언덕 및 불규칙한 지형 모두가 주자들의 속도를 늦추게 만든다. 많은 주자들은 첫 트레일 달리기에서 느린 시간에 충격을 받는 것이 사실이지만, 몸에 익지 않은 상황에서 평소 속도는 잊고 현실적 속도에서 아름다운 자연을 즐기는 것이 더 중요하다.

입력 : 2019.07.23 | 조회 : 123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달리는 의사 이동윤의 백세시대 백세건강

이동윤외과의원장
   
   전 한국달리는 의사들 회장
   Lee Dong Yoon, President of the Korean Practicing Surgeons Association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