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kakao 플러스친구facebooktwiteryoutube
  • 검색
  1. e-칼럼
  2. 달리는 의사 이동윤의 백세시대 백세건강

서늘한 가을, 운동복 선택에 유의할 사항들

이동윤  이동윤외과의원장

입추가 지나면서 피부에 와 닿는 기온과 바람이 시원하다. 서늘한 가을에는 체감 온도에 따른 신체의 반응을 최적화하는 운동복을 선택해야 한다. 근육은 찬 공기로 굳어지고 빨리 피로해지고, 피부 온도 상승으로 인한 땀 등 열 스트레스는 야외 유산소 운동을 방해한다.

기온이 떨어지면서  즐겁고 건강한 달리기 운동을 위해 적절한 바지나 스타킹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최근에는 첨단 직물과 혁신적인 디자인 덕분에 날씨에 상관없이 편안하게 장거리를 달릴 수 있다.

가을과 겨울에는 옷장에 표준 타이즈가 꼭 필요하다. 운동 의류는 중심 체온을 유지하는 등 환경 요소로부터 주자들을 보호할 수 있어야 한다. 가장 중요한 요소는 공기 순환과 피부에 닿는 수분의 수준을 조절하는 데 있다.

폴리에스터는 절연이 잘 되고 거의 물을 흡수하지 않아서 빨리 건조되기 때문에 가장 일반적인 내구성 소재이지만, 나일론은 폴리에스터보다 강하고 물을 더 많이 함유하면서도 폴리에스터와 달리 기름끼를 배출하므로 여러 번 착용해도 냄새가 나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다. 

반면에 천연섬유인 모직은 따뜻하고 통기성이 좋은 소재이지만, 바람의 저항이 적고 수분을 더 많이 함유해서 나일론 및 폴리에스테르와 같은 합성 섬유의 기능에 비해 더 무겁게 느껴진다. 달리기 및 야외용 의류는 이런 소재의 특징을 혁신적으로 응용하여 신체 움직임을 보완한다.

요즘 나오는 야외 운동복들은 대부분 추운 날씨에 신체가 장시간 노출되지 않도록 하고, 피부 호흡으로 과열을 방지하며, 내부의 수분을 흡수하는 동시에 외부에서의 냉기 침입을 차단하며 장거리 지구성 및 단거리 스프린트 운동 중에 더 유동적으로 움직이게 만든다.

예를 들어 몸에 붙는 타이트한 바지를 입고, 별도의 런닝 벨트 역할 이상을 수용할 수 있는 호주머니가 있고, 얇으면서도 통기성과 발수성, 그리고 신축성을 유지함으로서 추위 속에서도 따뜻하고 시원하게 달릴 수 있게 된다. 너무 피부에 달라 붙으면 낮은 기온에서 열을 유지하기 어렵다.

엉덩이와 허벅지 부위는 속에 반바지를 입을 수 있을 정도로 여유가 있어서 약간의 공기 순환을 허용하여 피부 주위에 따뜻한 공기층을 유지할 수 있어야 하고, 추운 조건에서 온도 조절 및 젖은 바지를 벗고 신발을 쉽게 제거할 수 있도록 긴 발목 지퍼가 있는 것이 좋다. 

얇고 부드러운 고급 스트레치 니트는 내구성이 뛰어난 나일론과 스판덱스와 혼합되면 자유로운 움직임을 보장하게 된다. 보폭과 함께 늘어나고 움직이는 탄력성, 편안함 및 따뜻함으로 인해 추운 곳에서도 피부의 기본 보온층으로 기능하게 된다.  

허리띠를 넓게 하여 엉덩이 주위를 편안하게 감싸고 평평한 이음새로 부드럽게 잘 맞고, 필요하면 종아리 근육 주위에 메쉬 패널을 넣을 수도 있고, 안전한 착용감은 언제 어디서도 환영받지 않을 수 없는 특성이 있다.

입력 : 2019.08.18 | 조회 : 17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달리는 의사 이동윤의 백세시대 백세건강

이동윤외과의원장
   
   전 한국달리는 의사들 회장
   Lee Dong Yoon, President of the Korean Practicing Surgeons Association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