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정치
  
[우리 시대 리더의 조건] 그리스 역사가 투키디데스의 지혜
2454호 | 2017.04.24    배철현  서울대 종교학과 교수
[심층 취재] 국군의학연구소 北 생화학무기 살상력 연구 결과 단독 입수
2454호 | 2017.04.24    배용진  max@chosun.com
[박승준의 차이나 워치] 중국인 눈에 비친 ‘전쟁을 두려워하는 한국’
중국 공산주의청년단(共靑團) 기관지 ‘중국청년보’는 지난 4월 19일 ‘미국이 위세를 가하자 왜 한국이 공황상태에 빠지고, 조선은 조용한가’라는 제목의 논평을 실...
2454호 | 2017.04.24    박승준  인천대 중어중국학과 초빙교수 중국학술원 연구위원 전 조선일보 베이징·홍콩 특파원
[국제] 아사드를 보면 김정은이 떠오른다
시리아 내전 사태에 개입하기를 꺼려 했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갑자기 시리아 정부군 공군기지에 대한 미사일 공격 명령을 내린 이유는 무엇일까. 미국...
2453호 | 2017.04.17    이장훈  국제문제애널리스트
[정장열의 이슈타파] ‘낯선 대선’ 감상법
전직 국회의원 몇 명에게 20여일 남은 이번 대선의 최종 승자를 점쳐봐 달라고 부탁했다. 그러자 대부분 “모르겠다”는 답이 돌아왔다. “이번 대선이 역대 대선과 ...
2453호 | 2017.04.17    정장열  부장대우
[5·9 대선] 민주당, ‘대세론’이 사라진 이후…
5월 9일 대선 승리를 낙관적으로 보고 있던 더불어민주당에 비상이 걸렸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지지율이 급등하면서 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양강(兩强)구도를 형성했...
2453호 | 2017.04.17    최승현  조선일보 정치부 기자
[5·9 대선] 문vs안 팬클럽 전쟁
지난 4월 11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팬카페인 다음의 ‘문팬’은 열기가 대단했다. 하루 동안 600여개의 글이 올라왔다. 개중 10% 이상은 ...
2453호 | 2017.04.17    김민희  기자
[5·9 대선] 스타강사 김미경 “이렇게 연설하면 대통령 못 된다”
“목소리에 힘이 없고 열의도 없어 보이고 진짜 대통령 하고 싶은 생각이 있나 싶었어요.” 스타강사 김미경 ‘김미경tv’ 대표가 기억하는 5년 전 안철수 국민...
2453호 | 2017.04.17    황은순  차장
[5·9 대선] 대선주자 호감도 좌우하는 요소는?
대선주자들의 지지율과 호감도는 양상이 다르다. 지지율에서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초접전이지만, 호감도에서는 안철수 후보가 58%...
2453호 | 2017.04.17    김민희  기자
[5·9 대선] 지지율 숫자에 숨은 비밀 여론조사 제대로 읽는 법
4월 9일과 10일 발표한 두 개의 여론조사 결과를 살펴보자. 여론조사업체 코리아리서치와 리얼미터는 하루 차이로 이번 대선과 관련된 여론조사 결과를 내놓았다. 두...
2453호 | 2017.04.17    김효정  기자
박근혜는 갔어도 ‘오병세’는 살아있다
2453호 | 2017.04.17    김진명  조선일보 정치부 기자

2470호

2470호 표지

지난호보기 정기구독
유료안내 잡지구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호르반
삼성전자 갤럭시 s8
밀양시
조선토크 브로슈어 보기

주간조선 영상 more

이어령의 창조이력서 연재를 마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