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필자의 다른 기사
  
우리 학교의 자투리 공간에는 작은 텃밭이 있다. 텃밭 동아리 학생들과 함께 유기농 채소를 키우는 곳이다. 올해는 유난히 텃밭 농사가 풍년이었다. 1학기에는 상추, 케일, 치커리 등 싱싱한 쌈채소를 풍성하게 수확했고,...
2484호 | 2017.11.27   김경원 경기도 성남 풍생중 교사
철이(가명)는 앞으로 하루만 더 결석하면 졸업을 할 수 없다. 이 사실을 정확하게 알고 있는 철이는 오늘도 출석부에 ‘수업 1시간’이 기록되자 사라졌다. 철이는 1시간만 수업에 참가해도 출석으로 인정해주는 제도를 철...
2480호 | 2017.10.30   김경원 경기도 성남 풍생중 교사
우리 학교에는 전국적으로 유명한 축구부와 태권도부가 있다. 그곳에서 많은 학생 선수들이 전문 스포츠인을 꿈꾸며 멋진 미래를 향해 노력하고 있다. 학교도 우수한 학생선수 육성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다 해왔다. ...
2476호 | 2017.09.25   김경원 경기도 성남 풍생중 교사
중3 철이(가명)는 기초학력부진 학생이다. 수업시간에 대부분 잠을 자거나 주변 친구들과 떠들며 보낸다. 공부 자체가 무척 힘들고 재미없다. 책도 떠듬거리며 겨우 읽기 때문에 선생님도 철이를 배려해 친구들 앞에서 책을...
2472호 | 2017.08.28   김경원 경기도 성남 풍생중 교사
교사생활 31년 차, 나에게는 멋지게 성장한 제자가 여럿 있다. 그들의 성장 스토리는 후배들에게 큰 공감을 불러온다. 며칠 전 나는 한 제자에게 전화해 후배들을 위한 멘토링 프로그램에 참여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는 ...
2467호 | 2017.07.24   김경원 경기도 성남 풍생중 교사
‘독도야 기다려! 내가, 꼭! 너에게 갈게~’. 몇 주 전 학교 복도에 학생들의 독도 프로젝트 산출물을 전시했다. 훌륭한 작품들 사이에서 이 소박한 글귀는 어떤 메시지보다 크게 와 닿았고 형용할 수 없는 따뜻한...
2463호 | 2017.06.26   김경원 경기도 성남 풍생중 교사
기다리고 기다리던 5월, 신나고 재미있는 5월이다! 학교는 5월이 가장 행복하다. 4월 말 1차 마지막 지필평가가 끝난 순간 아이들은 환호성으로 해방감을 표현했다. 교사들도 그랬다. 우리는 모두 3, 4월 열심...
2458호 | 2017.05.22   김경원 경기도 성남 풍생중 교사
32년째 교사 생활을 하고 있다. 아이들과 더 오랫동안 함께하고 싶은데 7년밖에 남지 않아 아쉽다. 학교 생활에서 교사의 역할은 막대하다. 어찌 보면 부모님보다 더 많은 시간을 대화하고 함께 보내면서 학생의 성장에 ...
2454호 | 2017.04.24   김경원 경기도 성남 풍생중 교사
‘콩나무 교실’이라는 용어를 기억하시는지. 좁은 교실에서 많은 학생이 빽빽하게 앉아 수업받던 모습을 콩나물 시루에 빗댄 표현이다. 1970년경 흔하게 쓰이던 이 용어는 이제 쓸 일이 없을 듯하다. 학령인구가 계속 감...
2449호 | 2017.03.20   김경원 경기도 성남 풍생중 교사
세상의 많은 일들이 다람쥐 쳇바퀴 돌듯 순환하지만 학교의 학기 순환은 특히 그렇다. 신학기가 되면 새로운 학급이 형성되고 교육청으로부터 허가받은 교육과정의 틀 속에서 정해진 시간에 울리는 타종과 함께 규칙적인 교육이...
2445호 | 2017.02.20   김경원 경기도 성남 풍생중 교사
아침 9시! 하루의 시작을 알리는 종소리가 울리면 담임교사들은 출석부를 챙겨 들고 교실로 향한다. 예쁜 제자들을 챙길 이런저런 생각을 하며 힘차게 교실 문을 열고 인사한다. “얘들아 안녕?” 그런데 안타깝게도 학생들...
2441호 | 2017.01.16   김경원 경기도 성남 풍생중 교사
12

2486호

2486호 표지

지난호보기 정기구독
유료안내 잡지구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호르반
삼성전자 갤럭시 s8
창원시
부산엑스포
경기안전 대동여지도
조선토크 브로슈어 보기

주간조선 영상 more

이어령의 창조이력서 연재를 마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