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필자의 다른 기사
  
[추석 특집 Ⅳ] 누룩이 익는 곳, 프리미엄 막걸리 기행 술이 예술
설날 직전, 아버지 심부름으로 노란 주전자를 들고 해 질 녘 길을 나선 때가 아마 일곱 살이었을 것이다. 처음으로 양조장을 찾아갔다. 양조장 근처 100m쯤 가까...
2476호 | 2017.09.25   하재봉 시인·문화평론가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