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사회
[2458호] 2017.05.22
관련 연재물

[두 개의 窓 | 교사의 窓] 학생도 교사도 행복한 5월

김경원  경기도 성남 풍생중 교사 sciencekk@hanmail.net 

기다리고 기다리던 5월, 신나고 재미있는 5월이다! 학교는 5월이 가장 행복하다.
   
   4월 말 1차 마지막 지필평가가 끝난 순간 아이들은 환호성으로 해방감을 표현했다. 교사들도 그랬다. 우리는 모두 3, 4월 열심히 공부했고 가르쳤다. 5월은 다양한 사고를 기반으로 하는 나눔과 통합의 수업과 행사들이 이어진다. 학교는 늘 바쁘지만 특히 5월은 즐겁게 바쁘다.
   
   5월 첫째 주 우리 학교 3학년은 일일체험학습으로 남산을 올랐다. 최근 체험학습은 대부분 체험관 방문이 위주였으나 이번에는 도시락을 싸서 남산을 오르는, 전통 방식의 소풍을 가기로 했다. 남산 한옥마을에서 전망대까지 트레킹 코스를 따라 줄지어 올랐다. 남산은 초록을 가득 품고 있었고 나뭇잎들은 햇빛을 받아 반짝였으며 굽이굽이 이어진 나무 계단 길은 아름다웠다. 향긋한 냄새가 숲속 가득 퍼졌다. 쌓인 스트레스를 날려주고 힐링하기에 충분했다.
   
   12시 즈음 아이들은 나무 그늘 아래 돗자리를 펴고 옹기종기 모여 점심식사를 했다. 어머니들의 정성 가득한 김밥 도시락을 서로 나눠 먹는 모습을 오랜만에 보면서 감회가 새로웠다. 남산타워로 오르는 마지막 코스는 꽤나 높고 길어 우리는 모두 땀을 한 바가지 쏟아냈다. 몇몇 덩치 큰 아이들은 가쁜 숨을 몰아쉬며 “여기 뭐하러 온 거예요? 2학기에는 그냥 놀이동산이나 가요”라고 항변도 했다. 그래도 우리는 모두 세월이 흐른 후 잊지 못할 추억으로 기억할 것을 알고 있었다. 깔깔거리며 웃고 평소보다 몇 배로 수다스럽게 떠들며 서로를 바라봤다.
   
   어버이날과 스승의날이 있는 5월, 학교의 연례행사인 편지쓰기는 학부모님과 교사를 행복하게 해준다. 행사로 시작...
로그인
단일권 결제         기간별 결제
정기독자 확인요청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

2458호

2458호 표지

지난호보기 정기구독
유료안내 잡지구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호르반
신한금융그룹
안양시
CGV
삼성전자 갤럭시 s8
조선토크 브로슈어 보기
조선뉴스프레스 여행 프로젝트

주간조선 영상 more

이어령의 창조이력서 연재를 마치며

한스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