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포토 뉴스] 60년 만에 열린 길
  • facebook twiter
  • 검색
  1. 사회
[2473호] 2017.09.04
관련 연재물

[포토 뉴스] 60년 만에 열린 길

김종연  영상미디어 기자  / 배용진  기자 max@chosun.com 

photo 김종연 영상미디어 기자
60년 가까이 단절됐던 덕수궁 돌담길 170m 중 100m가 시민들에게 개방됐다.
   
   서울시는 지난 8월 30일 주한 영국대사관 후문부터 대사관 직원 숙소 앞까지 이어지는 100m 구간을 보행길로 개방한다고 밝혔다. 덕수궁 돌담길은 총 1100m의 둘레길이지만, 1959년 들어선 주한 영국대사관이 일부 구간을 점유하면서 170m가량이 끊겨 있었다. 영국대사관에 포함된 나머지 70m만 더 뚫리면 둘레길이 완성된다. 서울시는 나머지 구간도 완전히 개통시키기 위해 영국대사관 측과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