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포토 뉴스] 이곳에서 태풍이 시작됐다
  • kakao 플러스친구facebooktwiteryoutube
  • 검색
  1. 사회/르포
[2504호] 2018.04.23
관련 연재물

[포토 뉴스]이곳에서 태풍이 시작됐다

사진 이경호  영상미디어 기자  / 하주희  기자  

댓글 부대원의 ‘산채’엔 적막이 흘렀다. 비난 글귀가 쓰인 피켓만 아우성칠 뿐이었다. 지난 4월 17일 ‘드루킹’ 등이 댓글 공작을 한 출판사 ‘느릅나무’ 사무실을 찾았다. 경기도 파주의 출판도시에 있다. 드루킹과 댓글부대원들은 합숙까지 하며 댓글 공작을 한 이 출판사를 ‘산채’로 불렀다.
   
   드루킹은 자신이 운영하는 카페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을 소개하며 운영자금으로 연간 11억원을 쓴다고 말했다. 느릅나무출판사는 그동안 한 권의 책도 내지 않았다. ‘산채’에서 강연을 하고 비누를 제작해 파는 게 수익 사업의 전부였다고 한다. 강연은 연간 2회 열렸다. 출판사 임대료 월 500여만원 외 직원들 인건비, 댓글 작업에 동원된 조직원 20~30명의 식대와 수고비, 휴대전화 사용료 등을 어디서 충당했는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 조사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