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사회
[2507호] 2018.05.14
관련 연재물

[포토 뉴스] 고속도로 ‘드론’ 암행 떴다

사진 김종연  영상미디어 기자  
김태형  기자  

구름 한 점 없이 깨끗한 고속도로 상공에 ‘드론’이 떴다. 3000만 화소급 카메라를 장착한 드론이 지난 5월 5일부터 7일까지 이어진 황금연휴 기간 동안 교통법규 위반 행위 특별단속을 위해 투입됐다. 고속도로 정체 시 차량 끼어들기, 갓길 통행 등 얌체운전을 단속하기 위해서다. 경찰은 드론이 보내온 영상으로 교통법규 위반 행위가 포착되면 단속에 들어간다. 위반 차량의 진행 방향보다 전방에 대기하고 있던 순찰차에 무전을 보내는 방식이다.
   
   한국도로공사는 2017년 설 연휴부터 고속도로 단속에 드론을 투입했다. 당시 드론 4대를 투입해 총 130대의 위반 차량을 적발한 바 있다. 투입지점은 정체가 심하거나 끼어들기가 성행하는 구간으로 경부선(죽전BS·천안Jct·금호Jct), 서해안선(서평택Jct), 영동선(여주Jct), 중부선(경기광주Jct), 서울외곽선(장수IC) 등이다. 하지만 사고위험 때문에 드론 단속이 완전히 자리 잡은 것은 아니다. 드론이 고속도로 한가운데 떨어질 경우 교통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도로공사와 경찰은 차량 통행량이 급증하는 연휴나 명절을 중심으로 드론 단속을 해나갈 계획이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G V30

맨위로

2508호

2508호 표지

목차보기 지난호보기
정기구독 잡지구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호르반
SK하이닉스
기업소식
삼성화재
삼성물산
삼성증권
삼성전자 갤럭시 s9
서울시 교육청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주간조선 영상 more

화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