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포토 뉴스] 씁쓸한 호국 보훈
  • kakao 플러스친구facebooktwiteryoutube
  • 검색
  1. 사회/르포
[2561호] 2019.06.10
관련 연재물

[포토 뉴스]씁쓸한 호국 보훈

사진 유창우  영상미디어 기자  / 배용진  기자  

지난 6월 4일 문재인 대통령은 국가유공자와 보훈가족을 청와대로 초청했다. 이 자리에서 6·25 전사자 고(故) 김재권씨 아들 성택씨는 “이제 화해와 평화로 나가야 한다”며 “그러나 화해는 침략자의 사과가 전제돼야 한다”고 했다. 하지만 청와대는 서면 브리핑을 통해 그의 발언을 전하면서 북한의 사과를 요구한 부분을 제외했다. 논란이 되자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김성택씨는 아버지 이야기 등 회상 이야기를 많이 해서 중요하게 얘기한 부분을 담아 전한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김씨는 조선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그런 내용만 말할 거면 청와대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청와대 행사에 이용당했다”고 했다. 사진은 지난 6월 5일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은 한 전사자 유가족의 모습. 홀로 앉아 있는 유가족의 뒷모습이 쓸쓸해 보인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신지호의 정안세론
  • 강인선의 트럼프 연구
  • 유용원의 밀리터리 리포트
  • 박승준의 차이나 인사이드
  • 이덕환의 세상 읽기
  • 김형자의 과학 이야기
  • 권석하의 런던 통신
  • 박흥진의 헐리우드 통신
  • 박종선의 지금 이 책
  • 민학수의 all that golf
기업소식
책 주책이야
네이버 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