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포토 뉴스] 종로는 임대 중
  • kakao 플러스친구facebooktwiteryoutube
  • 검색
  1. 사회/르포
[2577호] 2019.10.07
관련 연재물

[포토 뉴스]종로는 임대 중

사진 이신영  영상미디어 기자  / 이동훈  기자  

서울 종로 ‘젊음의 거리’(옛 피아노 거리) 초입에 있는 한 상가건물 1층에 커다란 ‘임대’ 표시가 붙어 있다. 과거 청바지로 이름을 날렸던 ‘뱅뱅’ 매장이 입점해 있어 ‘뱅뱅 빌딩’으로 불리던 건물이다. 종로는 조선왕조 500년을 포함해 약 600년간 한반도 상권의 중심이었다. 조선 8도에서 사람과 재물이 끊임없이 모여들어 ‘구름처럼 사람이 몰려든다’는 뜻에서 ‘운종가(雲從街)’란 별명까지 얻었다. 하지만 ‘운종가’란 이름은 이제 교과서 속에서나 찾아볼 수 있다. 보신각(종각)이 서 있는 서울지하철 1호선 종각역에서 종로3가역에 이르는 약 800m 남짓 거리 곳곳에서는 ‘임대’ 표시를 한 상가 건물들을 수시로 마주칠 수 있다. 과거 약속장소로 이름을 날렸던 종각역 앞 ‘빠이롯트 빌딩’ 역시 수년째 공실로 나와 있다. 종각역 서쪽 광화문 일대가 대대적인 재개발을 통해 고급 오피스타운으로 변모한 것과 묘한 대조를 이룬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