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포토 뉴스]  텅 빈 면세점
  • facebook네이버 밴드youtubekakao 플러스친구
  • 검색
  1. 사회/르포
[2593호] 2020.02.03
관련 연재물

[포토 뉴스]텅 빈 면세점

사진 이신영  영상미디어 기자  / 이성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즉 우한 폐렴의 확산으로 국내 중국인 관광객의 발길이 확연히 줄었다. 면세업계는 중국인 방문객이 평소보다 30~40%가 줄어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중국의 한한령(限韓令·중국 내 한류금지령) 완화로 기대에 부풀었던 관광업계는 이번 우한 폐렴 사태로 또다시 중국인 발길이 줄어들까 긴장하고 있다. 현재 국내 주요 항공사들은 중국 노선 운항까지 잠정 중단한 상황이다. 면세업계는 그 어느 때보다 썰렁한 분위기다. 우한 폐렴의 위험이 완전히 해소되기까진 상당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지난 1월 30일 서울 시내 한 면세점엔 마스크를 쓴 일부 점원만이 자리를 지키고 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