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포토 뉴스]  116년 만에 열린 문… 8월 1일 개방된 용산공원
  • facebook네이버 밴드youtubekakao 플러스친구
  • 검색
  1. 사회/르포
[2619호] 2020.08.03
관련 연재물

[포토 뉴스]116년 만에 열린 문… 8월 1일 개방된 용산공원

사진 한준호  영상미디어 기자  / 배용진  기자  

지난 7월 21일 미군 장교숙소 5단지 부지가 민간에 개방됐다. 5만㎡ 규모로, 총 291만㎡ 규모로 조성될 용산공원의 약 2% 크기다. 정부가 지난 1월 소유권을 확보한 뒤 전체 18개동 중 5개동을 전시공간으로 리모델링했다. 용산공원의 동남쪽에 있는 이 부지는 8월 1일부터 민간에 전면 개방한다. 1904년 일제가 이 일대를 위수지역으로 선포한 지 116년 만이다. 용산공원은 국내 최초 ‘국가공원’으로 지정된다. 현재 미국과 기지반환 협상 중인 정부는 기지 내 시설물 조사에 돌입했다. 조사가 끝나면 894동의 기존 건축물 중 10% 정도만 남기고 모두 해체해 공원으로 만들 계획이다. 현재 5단지 내에 남아 있는 13개동도 리모델링한 뒤 내년 상반기 중 개방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용산공원조성추진기획단 민간공동위원장을 맡은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은 “남은 13개동은 유스호스텔로 지어 배낭여행을 하는 청소년이나 지방에서 오는 사람들을 위한 숙소로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트업 프론티어
나는 체인지메이커다
할리우드통신
우리들병원
6대 온라인 커뮤니티
과학연구의 최전선
마감을 하며
경선의 묘미 정장열 편집장

송영길 대표의 속은 타겠지만 더불어민주당 경선은 지켜보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경선 초기만 해도 ‘어후명(어차피 후보...

주간조선 대학생 기사 공모
주간조선 칼럼마당
기업소식
네이버 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