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포토 뉴스]  116년 만에 열린 문… 8월 1일 개방된 용산공원
  • facebook네이버 밴드youtubekakao 플러스친구
  • 검색
  1. 사회/르포
[2619호] 2020.08.03
관련 연재물

[포토 뉴스]116년 만에 열린 문… 8월 1일 개방된 용산공원

사진 한준호  영상미디어 기자  / 배용진  기자  

지난 7월 21일 미군 장교숙소 5단지 부지가 민간에 개방됐다. 5만㎡ 규모로, 총 291만㎡ 규모로 조성될 용산공원의 약 2% 크기다. 정부가 지난 1월 소유권을 확보한 뒤 전체 18개동 중 5개동을 전시공간으로 리모델링했다. 용산공원의 동남쪽에 있는 이 부지는 8월 1일부터 민간에 전면 개방한다. 1904년 일제가 이 일대를 위수지역으로 선포한 지 116년 만이다. 용산공원은 국내 최초 ‘국가공원’으로 지정된다. 현재 미국과 기지반환 협상 중인 정부는 기지 내 시설물 조사에 돌입했다. 조사가 끝나면 894동의 기존 건축물 중 10% 정도만 남기고 모두 해체해 공원으로 만들 계획이다. 현재 5단지 내에 남아 있는 13개동도 리모델링한 뒤 내년 상반기 중 개방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용산공원조성추진기획단 민간공동위원장을 맡은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은 “남은 13개동은 유스호스텔로 지어 배낭여행을 하는 청소년이나 지방에서 오는 사람들을 위한 숙소로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