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빌 게이츠까지 불러낸 백신발 가짜뉴스, 무슨 말 떠돌길래....
  • facebook네이버 밴드youtubekakao 플러스친구
  • 검색
  1. 사회/르포
[2647호] 2021.03.01

빌 게이츠까지 불러낸 백신발 가짜뉴스, 무슨 말 떠돌길래....

곽승한  기자 seunghan@chosun.com 2021-03-03 오전 8:47:06

▲ 정세균 국무총리가 3월 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photo뉴시스
“'낙태아의 유전자로 코로나 백신을 만든다'거나, '접종받은 사람들이 발작을 일으키고 좀비처럼 변한다'는 등 터무니없는 내용임에도 온라인을 통해 퍼지면서 불신과 불안을 조장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지난 3월 2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백신 가짜뉴스’ 사례를 언급했다. 정 총리는 “방역당국과 경찰에서 허위조작정보를 근절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온라인상에는 아직도 이러한 정보들이 버젓이 떠돌고 있다”면서 “가짜뉴스를 신속히 삭제하고 차단하기 위해서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역할이 막중하다”고 했다. 정 총리는 또 “지난 1월말 임기가 만료된 후, 위원 추천을 둘러싼 여·야간 이견으로 위원회 구성이 한 달 넘게 지연되고 있다"면서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하루빨리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여·야 모두 한마음으로 나서 주시기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정치권에 요청했다.
   
   지난 2월 26일 시작된 코로나 백신 접종은 3월 1일 기준 2만 3086명이 접종을 마쳤다. 정 총리는 “(이 중)현재까지 신고된 이상반응 사례는 총 156건이지만, 모두가 금방 회복되는 경증으로 나타나 백신의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음이 실제 입증되고 있다”고 밝혔다. 백신 안전성에 대한 정부의 강조에도 불구하고 온라인을 통해 유언비어가 퍼지자 정 총리가 직접 나서 “가짜뉴스 차단”을 주문한 것이다.
   
   코로나 백신과 관련해 온라인에 떠도는 대표적인 가짜뉴스는 “백신에 ‘칩’이 들어 있고, 접종하는 순간 사람 뇌에 침투해 그림자정부(Deep state)의 조종을 당하게 된다”는 것이다. 이 ‘백신 칩’ 음모론의 배후에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있고, 그가 코로나 19를 일부러 퍼뜨렸다는 말까지 돌았다. 해외에서 시작된 이 음모론은 최근 소셜미디어를 통해 국내까지 유입됐다.
   
   지난 2월 25일에는 “코로나 백신을 맞으면 죽는다”는 허위 정보가 담긴 벽보를 붙인 6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힌 사례도 있다. 국내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되기 전인 지난 2월 8일 이 60대 여성 A씨는 인천시 남동구 만수동 버스정류장, 가로등, 전봇대 등에 백신 관련 허위 정보가 담긴 가로 10㎝x세로 10㎝크기의 벽보 33장을 게재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게재한 벽보에는 ‘백신에 칩을 넣었다. 백신을 맞으면 죽을 수 있다’는 문구가 적혀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 반부패경제범죄수사1계는 옥외광고물등 관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주간조선 온라인 기사입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트업 프론티어
나는 체인지메이커다
할리우드통신
우리들병원
6대 온라인 커뮤니티
과학연구의 최전선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마감을 하며
아무도 못 가본 ‘위드코로나’ 정장열 편집장

사람들의 인내를 시험이나 하듯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확진자가 이미 사상 최대치를 기록...

주간조선 대학생 기사 공모
주간조선 칼럼마당
기업소식
네이버 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