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포토 뉴스]  마구 짓더니… 강제로 멈춘 태양광
  • facebook네이버 밴드youtubekakao 플러스친구
  • 검색
  1. 사회/르포
[2652호] 2021.04.05
관련 연재물

[포토 뉴스]마구 짓더니… 강제로 멈춘 태양광

사진 한준호  영상미디어 기자  / 곽승한  기자  

지난 3월 16일과 22일 오후 2~3시대 두 차례에 걸쳐 전남 신안군의 안좌스마트팜 태양광발전소가 회당 30분가량 강제로 발전을 멈췄다. 태양광·풍력과 같은 재생에너지는 시간대별로 발전량의 격차가 현저하게 벌어진다. 따라서 태양광의 경우 일조량이 많을 때 전력 과잉공급으로 과전류가 흘러 화재나 정전이 발생할 수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강제로 발전을 멈추는 것을 ‘출력 제한’이라고 한다. 태양광 발전량이 허용 용량을 초과하자 생산한 전력을 저장하거나 송출할 수단이 없어 어쩔 수 없이 취하는 조치다. 정부 방침에 따라 태양광을 비롯한 신재생에너지 설비가 급속하게 늘어나는 반면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송전망 등이 제대로 마련되지 않은 것이 원인으로 꼽힌다. 곧바로 30% 이상 출력을 낮출 수 있는 화력·원자력과 달리 발전량을 쉽게 줄일 수 없는 태양광 발전의 특성에도 원인이 있다. 지난 3월 30일 전남 신안군 안좌스마트팜의 태양광시설 전경.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