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2인자’ 검찰 소환... SK 수사 최종 목적지는?
  • facebook네이버 밴드youtubekakao 플러스친구
  • 검색
  1. 사회/르포
[2657호] 2021.05.10

‘2인자’ 검찰 소환... SK 수사 최종 목적지는?

이성진  기자 reveal@chosun.com 2021-05-08 오후 12:50:40

▲ 서울 종로구 SK그룹 본사. 검찰의 조대식 의장 조사가 SK그룹으로까지 이어질 거란 관측이 나온다. photo 뉴시스
SK그룹의 2인자격인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비리 의혹에 연루된 정황이 포착되면서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향후 검찰 수사가 최태원 SK그룹 회장으로까지 번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지난 7일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전준철 부장검사)는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을 소환조사했다. 최신원 회장의 2235억원 배임·횡령 혐의에 조 의장이 연루됐다는 정황에서다. 최 회장은 SK네트웍스·SKC·SK텔레시스 등 계열사 6곳에서 골프장 사업 추진, 호텔·빌라 사용료 지급, 개인 유상증자 대금 납부 등의 명목으로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로 구속 기소된 상황이다. 검찰은 최 회장의 배임 혐의 중 하나인 SKC의 SK텔레시스 유상증자 참여에 조 의장이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최 회장 공소장에 따르면 지난 2015년 SKC는 자본 잠식 상태였던 SK텔레시스 유상증자에 무리하게 참여하면서 막대한 손실을 봤다. 당시 SKC의 투자금은 700여억원이었다. 유상증자 참여 결정은 SKC 이사회의 SK텔레시스 회계자료 공개 및 경영진단 실시 요구가 거부됐는데도 강행됐다. 당시 SK텔레시스 대표는 최신원 회장이었으며 SKC 이사회 의장은 조대식 의장이었다. 7일 검찰에 조 의장과 함께 소환된 조경목 SK에너지 대표는 당시 SK㈜ 재무팀장직을 역임했다. 당시 그룹차원에선 ‘SK텔레시스 경영정상화 태스크포스’(TF)가 조직돼 SK 지주사, SKC, SK텔레시스 각 임원들이 회의에 참여했는데 검찰은 조 의장도 SKC 측을 대표해 이 회의에 참석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이 조 의장 조사를 마치고 향후 SK그룹으로까지 수사망을 확대할 가능성도 크다. SK텔레시스 등 부실 계열사에 대한 자금 조달 결정이 최신원 회장 단독으로 내려지진 않았을 거란 관측에서다. 현재 검찰은 일련의 자금 조달 의사 결정과 지주회사 간 연결 고리를 포착한 상황이다. 지난 3월 5일 검찰이 SK그룹 본사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다만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연루 단서는 아직까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2015년 유상증자 결정 당시 최 회장은 횡령 등 혐의로 징역 4년형을 확정받고 복역 중이었던 만큼 혐의 입증이 쉽진 않을 수도 있다.
   
   한편 최신원 회장 측은 지난 4월 22일 열린 첫 공판에서 “검찰은 시의성이 떨어지는 데다 피해가 아예 없거나 대여금이 변제돼 피해가 현실화 된 적조차 없는 혐의를 중대한 범죄인 것처럼 피고인을 구속기소했다”며 혐의 대부분을 부인했다.
   
   ※주간조선 온라인 기사입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트업 프론티어
나는 체인지메이커다
할리우드통신
우리들병원
6대 온라인 커뮤니티
과학연구의 최전선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마감을 하며
아무도 못 가본 ‘위드코로나’ 정장열 편집장

사람들의 인내를 시험이나 하듯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확진자가 이미 사상 최대치를 기록...

주간조선 대학생 기사 공모
주간조선 칼럼마당
기업소식
네이버 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