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포토 뉴스]  파산위기 ‘우이신설선’을 어쩌나
  • facebook네이버 밴드youtubekakao 플러스친구
  • 검색
  1. 사회/르포
[2665호] 2021.07.05
관련 연재물

[포토 뉴스]파산위기 ‘우이신설선’을 어쩌나

사진 이경호  영상미디어 기자  / 이성진  기자   2021-07-04 오후 2:52:26

서울 1호 민자 경전철인 우이신설선이 지속된 적자에 허덕이고 있다. 우이신설선은 서울 강북구 우이동과 동대문구 신설동을 잇는 길이 11.4㎞ 경전철로 지난 2017년 9월 개통됐다. 우이신설선은 개통 첫해부터 영업손실 102억원을 기록했다. 이후 2018년 192억원, 2019년 152억원, 2020년 147억원의 적자를 보였다. 우이신설선의 이 같은 손실 원인은 예상보다 적은 승객수다. 당초 하루 13만명이 이용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실제 수요는 하루 7만명대에 그쳤다. 여기에 65세 이상 노인 등 돈을 내지 않는 무임승차 비율이 30%대에 육박하면서 수익률은 개선되지 않는 상황이다. 서울 지하철 1~8호선 무임승차 비율 평균이 15%라는 점을 고려하면 상당히 높은 수준이다. 이에 서울시 측은 우이신설선 사업시행자와 함께 사업 정상화 방안을 마련 중이다. 지난 6월 30일 65세 이상 노인분들이 우이신설선 승객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트업 프론티어
나는 체인지메이커다
할리우드통신
우리들병원
6대 온라인 커뮤니티
과학연구의 최전선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마감을 하며
아무도 못 가본 ‘위드코로나’ 정장열 편집장

사람들의 인내를 시험이나 하듯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확진자가 이미 사상 최대치를 기록...

주간조선 대학생 기사 공모
주간조선 칼럼마당
기업소식
네이버 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