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포토 뉴스]  50년 서소문아파트의 마지막 불빛
  • facebook네이버 밴드youtubekakao 플러스친구
  • 검색
  1. 사회/르포
[2671호] 2021.08.16
관련 연재물

[포토 뉴스]50년 서소문아파트의 마지막 불빛

사진 한준호  영상미디어 기자  / 이성진  기자   2021-08-16 오전 8:00:01

서울에서 가장 오래된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의 서소문아파트가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8월 3일 서울 미근동·장위동·신당동, 울산 우정동을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 후보지로 선정했다. 국토부는 서소문아파트가 있는 미근동 일대엔 총 484가구를 공급하겠다는 계획이다. 서소문아파트는 건축법상 재건축이 불가해 아파트 부지가 공원 등으로 활용될 것으로 알려진다. 서소문아파트는 1972년에 준공돼 50년 가까이 자리를 지킨 주상복합아파트다. 당시 아파트는 ‘만초천’ 하천 위에 지어졌는데, 이를 본떠 물길 모양의 선형식 구조를 취한 것이 특징이다. 현재는 외벽이 벗겨지고 시설물 다수가 낙후됐지만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아 2013년 서울미래유산으로 지정·보존하는 방안이 서울시 차원에서 추진되기도 했다. 최근엔 영화 촬영지로도 다수 활용된 바 있다. 지난 8월 11일 저녁 철거를 앞둔 서소문아파트가 마지막 불빛을 비추고 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트업 프론티어
나는 체인지메이커다
할리우드통신
우리들병원
6대 온라인 커뮤니티
과학연구의 최전선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마감을 하며
아무도 못 가본 ‘위드코로나’ 정장열 편집장

사람들의 인내를 시험이나 하듯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확진자가 이미 사상 최대치를 기록...

주간조선 대학생 기사 공모
주간조선 칼럼마당
기업소식
네이버 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