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단독 박근혜 내곡동 사저 매입자는 조인성 고현정 소속사
  • facebook네이버 밴드youtubekakao 플러스친구
  • 검색
  1. 사회/르포
[2677호] 2021.10.04

단독 박근혜 내곡동 사저 매입자는 조인성 고현정 소속사

▲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저였던 서울 서초구 내곡동 자택. photo 김종연 영상미디어 기자
공매 입찰에 부쳐졌던 서울 서초구 내곡동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의 낙찰자는 고현정, 조인성 , 장윤정 등 유명 연예인이 다수 소속되어 있는 연예기획사인 아이오케이컴퍼니(078860)인 것으로 확인됐다.
   
   10월 6일 등기부 등본 등에 따르면 아이오케이는 9월 16일 법원 경매를 통해 38억6400만원에 박 전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토지와 건물을 낙찰받았으며 10월 1일자로 소유권 이전을 마친 것으로 나타났다. 매입 과정을 잘 알고 있는 국민의힘 한 의원은 “기획사 사장이 박 전 대통령과 직접 아는 사람은 아니고 저와 잘 알고 있다”며 “박 전 대통령의 사정이 딱해서 매입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아이오케이의 낙찰가는 감정가인 최저 입찰가(31억6554만원)보다 6억9846만원 높은 가격으로, 공매를 위임한 기관은 서울중앙지검이었다. 검찰은 국정농단 사건으로 확정판결을 받은 박 전 대통령이 벌금과 추징금을 자진 납부하지 않자 지난 3월 압류를 집행했다. 이 건물은 13년 전인 2008년에 보존등기된 단독주택으로, 박 전 대통령은 2017년 4월에 이 주택을 28억원에 매입했다. 토지 면적은 406㎡, 지하층과 지상 2층으로 지어진 건물의 총면적은 571㎡다. 구룡산 자락에 인접한 단독주택 단지 내 자리를 잡고 있으며 내곡IC와 헌릉IC 접근이 수월하다.
   
   
▲ 서울 서초구 내곡동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의 등기부 등본 일부

   하지만 박 전 대통령은 내곡동 자택을 구매할 당시 구속 수감된 상태였기 때문에 실제로 이 집에 거주한 적은 없다. 박 전 대통령은 삼성동 자택이 낡고 국정농단 사태 이후 인근 주민들에게 불편함을 초래한 점 등을 고려해 내곡동으로 이사했다고 밝힌 바 있다. 삼성동보다 조용한 데다 자택이 언덕 위에 있어 경호나 보안에 유리한 점도 고려됐다고 한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1월 국정농단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등 의 혐의로 징역 20년, 벌금 180억원을 확정받았다. 새누리당 공천 개입 혐의로 이미 확정된 징역 2년을 더하면 총 22년형을 살아야 한다. 박 전 대통령이 2017년 3월 31일 구속된 만큼, 남은 형기를 다 채울 경우 87세인 2039년에 출소한다.
   
   아이오케이는 배우 고현정, 조인성을 비롯해 트로트 가수 장윤정과 개그우먼 이영자, 김숙 등이 소속되어 있는 대형기획사로 코스닥 시장에도 상장되어 있다. 매입을 주도한 아이오케이 전 대표 측은 사저를 어떻게 활용할지 여부를 묻는 주간조선의 수차례 질문에 별다른 답을 해오지 않았다.
   
   ※주간조선 온라인 기사입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트업 프론티어
나는 체인지메이커다
할리우드통신
우리들병원
6대 온라인 커뮤니티
과학연구의 최전선
마감을 하며
누리호의 개가 정장열 편집장

이번호 마감일은 나름 의미 있는 날로 기록될 듯합니다. 10월 21일이 마침 노벨상을 만든 스웨덴의 화학자 노벨의 ...

주간조선 대학생 기사 공모
주간조선 칼럼마당
기업소식
네이버 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