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정치
[2502호] 2018.04.09
관련 연재물

[김대현의 여의도 人사이드] 금감원이 최종 확인한 주간조선 특종 보도

김대현  기자  

“추천 내용에 ‘최흥식 부사장 추천’으로 표기된 지원자는 서류전형 점수가 합격기준에 미달하였으나 서류전형을 통과하여 최종 합격.”
   
   지난 4월 2일 금융감독원의 하나금융 채용비리 특별검사단의 발표는 주간조선의 특종 보도가 사실임을 최종 확인시켜줬다. 주간조선은 지난 3월 9일자 커버스토리 ‘최흥식 금감원장의 채용비리 의혹’(2498호) 기사에서 “최흥식 원장이 하나금융지주 사장 재직 당시 자신의 대학 동창 아들을 추천했고, 합격기준에 미달됐음에도 해당 지원자가 하나은행에 채용됐다”고 썼다. 당시 주간조선 기사는 채용 추천인란에 ‘최흥식 부사장’으로 오기(誤記)된 기록이 남아 있다는 사실까지 적시한 바 있는데 이번 검사 결과 이것도 사실인 것으로 확인됐다. 최 전 원장은 당시 부사장이 아니라 사장으로 재직 중이었다.
   
   최 전 원장은 주간조선 보도 4일 만에 금감원장직에서 물러났지만 “인사에 개입한 적이 없다”면서 끝까지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나 이번 검사를 통해 특혜채용에 관여한 정황이 드러남에 따라 향후 검찰 수사를 받을 처지가 됐다.
   
   이번 금감원의 하나금융 특별검사는 최 전 원장 사퇴 후 금감원 상급기관인 최종구 금융위원장의 독려가 있었다. 최 위원장은 조사를 촉구하면서 “감독기관의 권위를 바로 세우는 계기로 만들 것”이라고 말해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금융권 일각에서는 이 말을 최 전 원장 특혜채용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검사가 아니라 관련 내용을 흘린 것으로 의심되는 금융권에 본때를 보여주기 위한 조치라는 의미로 해석됐다.
   
   금감원의 하나금융 특별검사는 몇 가지 대목에서 아쉬움도 남는다. 우선 이번 특별검사가 최 전 원장이 채용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 제기로 촉발됐음에도 최 전 원장의 채용비리에 대한 보다 상세한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A4용지 5장 분량의 보도자료에는 최 전 원장 관련 내용이 단 두 줄에 불과했다. 주간조선 기사 내용을 확인하는 선에 그쳤다. 오히려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과 함영주 하나은행장에 대한 채용비리 연루 의혹이 부각됐다.
   
   금융권 일부 인사들은 또 “채용비리 검사 결과는 의심 가는 정황을 제시한 데 불과한데, 마치 검찰이 수사 결과를 발표하듯 사실인 양 구체적 내용을 공개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비판도 하고 있다. 나중에 검찰 수사에서 문제없는 것으로 밝혀지면 상처 입은 당사자와 은행은 어떻게 구제할 것이냐는 문제 제기다. 금융권 인사들은 “금감원이 무소불위의 권력이라는 말을 듣는 이유가 다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최 전 원장이 하나금융에 재직했던 2010년부터 2014년 전체를 들여다보지 않고 2013년만을 검사 대상으로 삼았다는 점도 문제라는 지적이 나온다. 만약 최 전 원장에게 제기된 의혹을 규명하고자 했다면 그가 하나금융에 재직했던 기간 전체를 들여다봤어야 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다.
   
   최근 금감원은 김기식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신임 원장으로 맞았지만 여전히 긴장하는 분위기다. 김 원장은 국회의원 재직 당시 피감기관인 금융권 관계자들을 상대로 600만원대 강좌를 개설해 자신이 소장으로 있던 더미래연구소 운영비를 충당했고, 피감기관 돈으로 소위 ‘황제출장’을 다녀왔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 원장에 대한 의혹 제기는 야당과 언론을 통해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G V30

맨위로

2504호

2504호 표지

목차보기 지난호보기
정기구독 잡지구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호르반
기업소식
삼성전자 갤럭시 s9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주간조선 영상 more

화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