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조국 임명 강행 중도층 얼마나 이탈할까
  • kakao 플러스친구facebooktwiteryoutube
  • 검색
  1. 정치
[2574호] 2019.09.09

조국 임명 강행 중도층 얼마나 이탈할까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장관 임명장 수여식을 마친 후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 등 신임 장관들과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photo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하면서 추석을 앞두고 중도층 민심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가 주목된다. 여론조사 전문가들은 “중도층 민심이 이탈할 가능성이 높다”면서도 “여론 흐름이 유동적인 만큼 추석 명절 이후까지 바라봐야 한다”고 분석했다.
   
   지난 9월 9일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비롯한 장관 후보자 4명, 장관급 후보자 3명의 임명을 재가했다. 조 신임 법무부 장관은 임명 과정에서 후보자의 딸 의학전문대학원 입학 관련 의혹, 민정수석 재직 당시 사모펀드 자금 조성 관련 의혹 등이 드러나면서 언론과 야당의 집중 공격을 받았다.
   
   조 장관은 이 가운데 특히 딸의 의전원 입학 관련 문제로 야당을 비롯한 많은 유권자들에게 비판을 받았다. 주요 공직에 오르는 후보자들의 ‘교육’과 ‘병역’ 관련 비리는 유권자들에게 ‘역린’으로 통해온 사안이다.
   
   조 장관 임명에 대한 국민여론은 관련 사안이 발생할 때마다 출렁거리는 모습을 보여왔다. 문 대통령이 조 장관을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한 뒤 별다른 의혹이 제기되지 않던 지난 8월 18일에는 적합이 42%, 부적합 36%로 적합이 높은 모습을 보였다. 반대로 언론이 교육 관련 비리 의혹을 본격적으로 파헤친 지난 8월 25일에는 적합 18%, 부적합 48%까지 찬반 격차가 벌어졌다. 반면 조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끝난 후 검찰이 후보자 부인인 정경심 교수를 기소한 직후인 지난 9월 7일 조사결과에서는 적합 37%, 부적합 49%로 좁혀졌지만 여전히 부적합이 10%포인트 이상 높았다. 특히 자신을 중도층이라고 밝힌 유권자층에서는 적합 27%, 부적합 52%의 결과가 나왔다.(세 여론조사 모두 KBS-한국리서치 조사)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여론조사행정관을 지낸 박시영 윈지코리아컨설팅 대표는 전화통화에서 “조 후보자 임명과 관련한 여론은 굳어있는 상황이 아니라 가변적인 모습을 보인다”며 “기자간담회나 후보자의 적극적인 해명이 있을 때는 찬성 여론이 죽 올라갔다가 검찰이 후보자 부인을 기소하거나 동양대 관련 의혹이 생기면 죽 내려가는 모습을 보이는 등 여론이 유동적인 모습을 보인다”고 했다.
   
   조 장관 임명으로 인한 향후 중도층 표심 이탈 여부에 대해서는 예측이 갈린다. 여권에서는 중도층 이탈 가능성이 높지 않다고 바라본다.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지난 9월 9일 조 후보자가 장관으로 임명된 직후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조 장관 임명 강행으로 여권이 중도층 지지를 잃을 것이란 주장에 대해 “중도층이 반대한다는 것을 과학적으로 검증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며 “임명 후 사법개혁을 잘 이끌고 가족 관련 사법절차 문제를 잘 마무리한다면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했다.
   
   반면 “중도층 민심 이탈이 가속화할 것”이라고 예측하는 여론조사 전문가도 있다. 김형준 명지대 교수는 전화통화에서 “후보자 임명 관련 여론은 통상 첫째 개혁성 ㆍ도덕성과 둘째 이슈에 의해 움직이는데 조 장관의 경우는 도덕성에 치명적인 상처를 입었다”며 “박근혜 탄핵에 찬성해 보수에서 이탈했던 중도보수가 다시 보수로 복귀할 가능성이 높고, 다른 중도층 역시 바로 움직이지는 않더라도 무이념층으로 가는 등 움직일 가능성이 높다”고 관측했다. 그는 “여론조사 말고도 자체적으로 빅데이터 분석을 해보면 조국후보자 임명에 대한 여론은 70% 이상이 부정적”이라며 “추석 명절을 지나면 민심이 더욱 부정적으로 변할 가능성이 높다”고 예측했다.
   
   박시영 대표는 “중도층 표심이라는 게 가변적인 상황이기 때문에 검찰수사나 동양대 총장 직인 관련해서 새롭게 소명이 되면 낮아질 수도 있고 범법사실이 새롭게 발견되면 다시 높아질수도 있다”며 “현재 비판적인 의견이 우세긴 하나 유권자들이 여권에 대한 지지를 철회하고 한국당으로 갈 정도의 상황은 아니다. 앞으로의 수사상황을 봐야한다”고 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신지호의 정안세론
  • 강인선의 트럼프 연구
  • 유용원의 밀리터리 리포트
  • 박승준의 차이나 인사이드
  • 이덕환의 세상 읽기
  • 김형자의 과학 이야기
  • 권석하의 런던 통신
  • 박흥진의 헐리우드 통신
  • 박종선의 지금 이 책
  • 민학수의 all that golf
기업소식
책 주책이야
네이버 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