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내부갈등? 공천배후는? 양정숙 둘러싼 미스터리
  • kakao 플러스친구facebooktwiteryoutube
  • 검색
  1. 정치
[2607호] 2020.05.11

내부갈등? 공천배후는? 양정숙 둘러싼 미스터리

▲ 더불어시민당 양정숙 비례대표 국회의원 당선인이 4월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윤리위원회에 참석한 후 당사를 나서고 있다. photo 연합
더불어시민당이 지난 5월 6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양정숙 당선인을 검찰에 고발했다. 앞서 더불어시민당은 부동산실명제 위반 및 명의 신탁 위반, 세금 탈루 의혹 등으로 양 당선인을 제명한 바 있다. 이에 양 당선인은 5월 7일 입장문을 내고“무고함을 밝히겠다”며 시민당을 맞고발했다. 양측의 갈등이 계속되면서 그가 공천을 받게 된 배경을 둘러싸고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인권변호사 출신인 양 당선자는 지난 2016년 총선에서 민주당 비례19번을 받았지만 당선되지 못했다. 2019년에는 민주당 법률위원회 부위원장에 임명됐고, 올해 1월에는 민주당 추천 몫으로 인권위원회 비상임위원을 맡았다. 양 당선자는 비례대표 출마를 위해 42일 만에 인권위원직을 사퇴해 논란을 빚기도 했다. 그의 비례대표 사전내정설이 돌기 시작했던 것도 이 때문이다. 특히 이전 총선에 낙선한 비례후보가 바로 다음 선거에서 당선권인 비례5번을 받은 것을 두고 정치권에서는“민주당 내에 양정숙의 뒷배가 누구냐”는 말이 나왔다. 민주당 내에서도 양 당선자를 ‘밀어준’ 사람이 누구인지 알 수 없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양 당선자를 둘러싼 논란이 더불어시민당 내 패권다툼의 결과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더불어시민당은 총선을 앞두고 기본소득당과 시대전환 등 소수정당들과의 합당을 통해 만들어진 정당이다. 양 당선자는 시민당을 맞고발하면서도 민주당을 향해서는 “송구스럽다”고 했다. 비록 민주당이 시민당의 모(母)당이라고 해도, 본인이 몸담고 있는 시민당에만 날을 세운 건 내부 갈등이 있었을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는 해석이다.
   
   민주당은 4월 29일 "양 당선자에 대한 검증 과정이 미흡했던 점에 책임을 통감한다"며 공식 사과했다. 작년 인권위원 추천을 받으면서 국회에 신고한 양 당선자의 재산은 86억 5000만원이었다. 2016년 총선 당시 신고한 재산은 49억 원이었다. 3년 만에 37억 이상 증가한 것이다. 이미 공개된 자료만으로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될 수 있는 상황에서 민주당이 제대로 된 공천 검증을 하지 않았다는 비판이 나왔다. 민주당은 이에 “은폐한 것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