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윤미향 남편 운영 인터넷 신문에 수원시 2019년부터 2970만원 광고 집행
  • kakao 플러스친구facebooktwiteryoutube
  • 검색
  1. 정치
[2608호] 2020.05.18

윤미향 남편 운영 인터넷 신문에 수원시 2019년부터 2970만원 광고 집행

▲ 지난 3월 18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제1431차 정기수요시위에서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발언하고 있다. photo 뉴시스
수원시와 수원시의회가 윤미향 전 정의기억연대 대표(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남편이 발행·편집인으로 있는 ‘수원시민신문’에 2019년부터 올해 5월까지 홍보ㆍ광고비 명목으로 3000만원 가까운 금액을 집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수원시 내부에서는 수원시에 등록된 인터넷 매체 255개 중 수원시민신문에 집행된 홍보ㆍ광고비가 지나치게 많다는 지적이 나온다. 염태영 현 수원시장은 시민운동가 출신으로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다.
   
   주간조선이 수원시의회 관계자로부터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수원시는 2019년 총 1760만원을 수원시민신문에 집행했고, 같은 해 수원시의회도 220만원을 집행했다. 올해의 경우는 지난 5월18일까지 시에서 880만원을, 시의회에서 110만원을 집행했다. 2019년부터 5월 18일까지 집행된 전체 액수는 2970만원이다.
   
   자료에 따르면, 구체적 집행 내용과 단가는 다음과 같이 기재돼 있다.
   
   ‘수원시 : 2019년 1760만원(220만원×8회), 2020년 880만원(220만원×4회)
   
   수원시의회 : 2019년 220만원(110만원×2회), 2020년 110만원(110만원×1회)’.
   
   이 집행 내역에 대해 수원시 관계자는 익명을 전제로 “시가 집행한 액수는 지나친 감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수원시민신문’이라는 인터넷 매체가 있는지 이번에 언론 보도가 나면서 알게 되었다”라며 “수원시에 등록된 인터넷 매체가 255개에 이르고, 그 홍보 효과를 생각할 때 너무 (액수가) 크다”고 했다.
   
   
▲ 윤미향 전 정의기억연대 대표(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남편이 발행·편집인으로 있는 ‘수원시민신문’의 인터넷 홈페이지 ‘회사 소개’ 화면.

   수원 지역에서 오랜 기간 언론 매체를 운영했던 지역 언론인들도 비슷한 반응을 보였다. 한 지역 언론인은 “아마 다른 매체가 알면 항의할 것 같다. 일반적으로 시와 시의회의 광고 홍보비는 지방종합일간지 위주로 집행하고 인터넷 매체에 집행되는 액수는 적다”라고 했다. 현재 수원시의회 일부 의원들은 “감사를 통해 수원시민신문에 집행된 구체적인 내역을 밝혀야 한다”는 입장이다.
   
   수원시민신문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와 정의연 소식지의 편집디자인을 수주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미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지난 5월 13일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2015~2017년 정대협이 발간한 소식지의 편집디자인 업체는 ‘수원시민신문’으로 돼 있다. 2018~2019년 정의연 소식지의 편집디자인 업체 역시 ‘수원시민신문’이었다.
   
   정대협이 공개한 재무제표를 보면 정대협은 2016년 홍보사업비(홍보물제작비 등 포함)로 600만원, 2017년 780만원, 2018년 2960만원, 2019년 2500만원을 지출했는데 이 중 얼마가 편집디자인비로 수원시민신문에 갔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이와 관련 곽상도 의원은 “서울 마포에 있는 정대협·정의연의 소식지를 굳이 수원에 있는 인터넷 신문사에 맡길 이유가 뭔지 모르겠다. 수원시민신문은 편집디자인 전문업체도 아니다”라고 의문을 제기한 바 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