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통합당 간 이수정 교수 “정치? 여기서 뭘 하는지 봐라”
  • facebook네이버 밴드youtubekakao 플러스친구
  • 검색
  1. 정치
[2619호] 2020.08.03

통합당 간 이수정 교수 “정치? 여기서 뭘 하는지 봐라”

미래통합당 성폭력 대책특위 위원 맡은 이수정 교수

▲ 지난 7월 1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여성가족부에서 공공부문 성희롱·성폭력 피해자 보호 및 보완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여성폭력방지위원회 민간위원 긴급 회의가 열린 가운데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들어서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photo 뉴시스
최근 미래통합당 성폭력 대책특위에 합류한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특위 합류 이유에 대해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비서 성추행 사건이)계기가 안 됐다고 하면 거짓말”이라고 말했다. 범죄심리학자로 대중에 인지도가 높은 이 교수는 지난 7월 31일 주간조선과의 전화통화에서 “성폭력 문제는 사회 전방위적 문제고 박 전 시장 사건으로 인해 그걸 더 느끼게 됐다”며 “이걸 바꿔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마침 통합당에서 성폭력 특위를 꾸린다 해서 합류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특위 합류를 정치적으로 보는 시각에 대해서는 “정치인이 되려고 하는 생각은 전혀 없다”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그는 “그냥 단순히, 사회 전체적으로 성폭력 문제가 너무 심각하다고 생각해서 합류한 것”이라며 “정당은 상관없다”고 했다. 그는 이어 “내가 당적이 있는 것도 아니고 통합당이라 해서 안 할 것도 없지 않냐”고 반문했다.
   
   앞서 이 교수는 박 전 시장 사건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이 내놓은 입장문에 포함된 ‘피해 호소인’ 등의 표현에 대해 강하게 비판해 왔다. 이 교수는 “특히 사회 전반적으로 연세 드신 분들, 통합당 의원들에게도 ‘이런 것 하시면 안 됩니다’는 것들을 알리겠다”며 “앞으로 제가 여기서 어떤 일들을 하는지 지켜보시면 알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7월 30일 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는 당내에 성폭력 대책 특위를 발족하고 위원장에 김정재 의원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또 이 교수와 양금희, 서범수, 전주혜, 황보승희 의원 등 원내·외 위원 11명을 위촉했다. 최근 박 전 서울시장의 비서 성추행 의혹으로 사회적 화두가 된 권력형 성범죄에 대한 대책 마련을 위해서다.
   
   ※주간조선 온라인 기사입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