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대통령 보다 10%포인트 뒤지는 여당 지지율, 차기 대선에 독일까 약일까?
  • facebook네이버 밴드youtubekakao 플러스친구
  • 검색
  1. 정치
[2627호] 2020.09.28

대통령 보다 10%포인트 뒤지는 여당 지지율, 차기 대선에 독일까 약일까?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월10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제8차 비상경제회의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photo 뉴시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간 지지율이 오차범위 내로 접근했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조사(28~29일 전국 유권자 1천명 대상)한 결과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 대비 0.4%포인트 오른 34.5%를, 국민의힘 지지율은 2.3%포인트 증가한 31.2%를 각각 기록했다. 양당의 지지율 격차는 3.3%로 3주 만에 오차범위(95% 신뢰수준 ±3.1%포인트) 수준으로 좁혀졌다. 여론조사 전문가들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특혜복무 논란과 북한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으로 양당 간 지지율 격차가 좁혀진 것으로 보고 있다.
   
   문제는 여당이 이런 상황에서도 독자적인 목소리를 내기는커녕 청와대의 눈치만 보고 있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통상 정권 말이 되면 여당은 자연스럽게 대통령과 각을 세우면서 다음 대선을 준비하기 마련이다. 하지만 추석 전 실시한 여론조사를 보면 전반적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의 지지율 차이는 10%포인트 정도를 유지하고 있다. 대통령의 지지율은 40% 대 중반, 여당의 지지율은 30% 중반 선이다. 이런 지지율 격차는 정권 말이 되어도 여당이 대통령과 등을 돌리기 어렵게 만든다. 통상적으로 대통령이 임기말 30%대를 유지하면 여당 내에서 대권 주자들이 대통령과 각을 세우며 존재감을 드러내기 마련이지만 40%대 중반을 유지하는 경우는 이런 상황이 만들어지기 어렵다.
   
   특히 40% 지지율의 기반인 문재인 대통령 지지층들이 여당의 의사결정을 주도하는 권리당원이 많다는 점에서 문제는 이런 상황이 내년까지 유지될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여러 논란에도 불구하고 4년차 대통령이 40%를 유지하는 것은 문민정부 이후 찾아보기 어렵다. 권력형 비리가 불거지지 않는 한 이런 지지율은 깨지기 쉽지 않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임기말 대통령의 콘크리트 지지율은 일장일단이 존재한다. 공직사회에서 임기말 권력누수 현상을 차단할 수 있고, 당정청 간 호흡이 끝까지 유지될 수 있다. 하지만 이런 상황들이 여당 대선주자들에게 반드시 유리한 상황이라고 보기 어렵다. 40%에 대한 나머지의 반감이 점차 커져가는 상황에서 대선은 40%만으로 이기기 어려운 게임이기 때문이다. 양자구도에서는 50%, 다자구도에서도 40% 이상의 득표율을 기록해야 대권을 거머쥘 수 있다. 이런 정치지형에서 야당이 후보단일화를 한다면 여당의 정권연장은 어려울 수 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