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목소리 커지는 친문 ‘反이재명 연대’
  • facebook네이버 밴드youtubekakao 플러스친구
  • 검색
  1. 정치
[2646호] 2021.02.22

목소리 커지는 친문 ‘反이재명 연대’

▲ 여권의 차기 대선 후보로 양강 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해 7월 30일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photo 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차기 대권 ‘독주’현상이 이어지면서 친문 핵심 인사들의 견제도 늘어가고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해 정세균 국무총리,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김경수 경남도시자 등은 최근 이 지사가 밀고 있는‘기본소득’과 관련해 반대의사를 공공연히 나타내고 있다. 이들은“정책 토론”이라는 명분을 앞세웠지만, 정치권에선 대선이 가까워질수록 친문 인사들을 중심으로 이 지사를 견제하는 분위기가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들어 이 지사는 차기 주자 지지율 1위 자리를 공고하게 지키고 있다. 지난 2월 18일 발표된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여론조사 전문회사 4개사가 공동으로 실시한 2월 3주차 전국지표조사(NBS·National Barometer Survey) 대선후보 적합도에 따르면 이 지사 지지율은 27%로, 12%로 2위를 기록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두 배 이상 격차로 따돌렸다. 여론조사 업체 입소스가 지난 2월 6~9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2명을 대상으로 한 차기 대선 주자 지지율 조사(95% 신뢰 수준에 표본 오차 ±3.1%포인트)에서도 이 지사는 28.6%를 얻어 민주당 이낙연 대표(13.7%)를 2배 이상 앞섰다.
   
   이 지사의 대선 레이스 독주 체제가 굳어지는 조짐을 보이자 당장 이낙연 대표부터 이 지사에 대한 견제구를 던졌다. 이 대표는 지난 2월 18일 경기도에서 열린 언론인 간담회에서 이 지사의 대표 정책으로 꼽히는 기본소득의 한계를 지적했다. 이날 이 대표는 "기본소득은 소득보전제도이고, 신복지제도는 소득뿐 아니라 주거·고용·교육·의료·돌봄·문화·환경 등 삶의 필요한 8개 영역의 기준을 충족시켜나가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복지제도’란 이 대표가 들고 나온 복지 정책으로, 이를 홍보하면서 우회적으로 기본소득을 비판한 것이다.
   
   지난 2월 8일에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지사가 중장기 목표로 제시하는 월 50만원을 지급하기 위해서는 약 317조원의 예산이 소요된다”며 “월 50만원이 아직 생계비에 터무니없이 부족한데도 이미 어마어마한 규모의 증세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 지사가 주장하는 기본소득 도입이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취지였다.
   
   기본소득과 관련해 이 지사를 비판하는 목소리에 이어 최근 민주당 내에선 ‘대선 경선 연기론’까지 나오고 있다. 민주당 당헌상 차기 대선 후보는 내년 3월 9일로부터 180일 전인 오는 9월 초까지 확정돼야 한다. 이를 위해선 7월부터 당내 경선을 시작해야 한다. 이 당헌을 바꾸거나 차기 대선에선 예외로 하자는 주장이다. 대외적으로는 ‘경선 흥행’을 위해 일정 조정이 필요하다는 논리를 앞세우고 있지만, 정치권 안팎에선 “이재명 지사의 독주 체제를 흔들겠다는 친문 세력의 의도가 깔려있다”는 말이 나왔다.
   
   민주당 내 친문 핵심으로 꼽히는 전재수 의원은 지난 2월 15일 한 방송 인터뷰에서 “당내 경선 흥행이나 더 좋은 대선 후보를 만들기 위한 시간표 조정은 충분히 논의해 바꿔볼 수 있지 않겠느냐”고 했다. 다만 전 의원은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금 압도적 1등을 달리고 있어 빨리하고 빨리 후보 되는 게 중요할 것”이라면서 “이 지사가 충분히 양해하고 반대하지 않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주간조선 온라인 기사입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