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일파만파 ‘대장동’... 검경 뒤늦게 속도 전쟁?
  • facebook네이버 밴드youtubekakao 플러스친구
  • 검색
  1. 정치
[2676호] 2021.09.27

일파만파 ‘대장동’... 검경 뒤늦게 속도 전쟁?

이성진  기자 reveal@chosun.com 2021-09-30 오후 3:53:23

▲ 지난 9월 29일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의혹 사건 전담수사팀이 화천대유자산관리 사무실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photo 뉴시스
검찰과 경찰이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한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29일 총 17명으로 구성된 초대형 전담수사팀을 꾸려 대장동 개발 시행사 화천대유자산관리와 그 자회사인 천화동인4호의 실소유주 남욱 변호사 사무실,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실 등을 대상으로 11시간 가량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번 검찰 전담수사팀은 김태훈 3차장검사를 비롯해 경제범죄형사부 검사 9명(부장 유경필 포함), 공공수사2부 검사 3명(부장 김경근 포함), 반부패강력수사협력부 검사 1명, 파견검사 3명 등으로 구성됐다. 검찰은 당초 경제법죄형사부 중심의 특별수사팀을 구성할 계획이었으나 관련 의혹이 커지자 수사팀 규모를 이같이 키웠다.
   
   검찰은 성남 대장동 개발 당시 '성남의뜰' 주주 구성과 수익금 배분방식 등을 설계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 기획본부장 등에 대해서는 출국금지 조치를 내린 상황이다.
   
   김오수 검찰총장은 지난 30일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수사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하라"고 지시했다.
   
   앞서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첩보를 받아 내사를 진행 중이던 경찰도 전담수사팀을 구성해 수사에 속도를 내는 분위기다. 경찰은 대장동 의혹 관련 사건을 모두 경기남부경찰청으로 이송한 후 경기남부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 27명과 서울청에서 지원받은 수사관 11명 등 38명으로 전담팀을 구성한 상황이다.
   
   경찰 측은 “제기된 의혹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히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 측은 조만간 이한성 천화동인1호 대표를 비롯한 관계자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주간조선 온라인 기사입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트업 프론티어
나는 체인지메이커다
할리우드통신
우리들병원
6대 온라인 커뮤니티
과학연구의 최전선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마감을 하며
검은 호랑이의 해 정장열 편집장

격화되는 대선전에 오미크론 사태까지 더해져 연말이 어수선합니다. 한 해를 정리할 때면 지나온 날을 되돌아보지만 다가...

주간조선 대학생 기사 공모
주간조선 칼럼마당
기업소식
네이버 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