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병원서 체포된 유동규의 입 스모킹건되나
  • facebook네이버 밴드youtubekakao 플러스친구
  • 검색
  1. 정치
[2677호] 2021.10.04

병원서 체포된 유동규의 입 스모킹건되나

▲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photo 뉴시스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진술이 향후 검찰 수사의 관건이 될 전망이다.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 전담수사팀은 10월 1일 오전 유 전 본부장을 긴급체포했다. 당초 유 전 본부장은 오전 10시 검찰에 출석할 예정이었으나 돌연 출석을 미루고 응급실로 향하자, 검찰이 직접 병원에 가서 체포했다. 검찰 측은 그가 건강상의 이유로 소환에 응하지 않을 우려가 있다고 본 것으로 알려진다. 검찰 관계자는 “응급실 현관 앞에서 유 전 본부장을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유 전 본부장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핵심 인물 중 한 명으로 지목된다. 지금의 대장동 개발 민간사업자 선정 및 심사, 최종 이익 배분 협상 등은 유 전 본부장이 지난 2015년 성남도시개발 공사 사장 직무대행으로 재직하던 당시 이뤄졌다. 유 전 본부장은 대장동 사업에 참여한 화천대유자산관리회사(화전대유)에 억대 배당금을 지급하는 등의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지난 27일 검찰이 화천대유 자회사인 천화동인5호 소유주 정영학 회계사로부터 제출받은 녹취파일엔 정 전 본부장,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간 대화도 포함됐다.
   
   앞서 검찰은 유 전 본부장 자택, 성남도시개발공사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유 전 본부장이 사용하던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관련 자료는 확보한 상황이다. 유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는 그가 창밖으로 던져 확보하지 못한 바 있다. 유 전 본부장은 이에 대해 “술 먹고 나와서 죽으려고 집어던진 것 같다”고 진술했다.
   
   현재 유 전 본부장은 일련의 의혹에 대해 “세부내용도 실무내용도 전혀 모른다”라며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9월 30일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토론회에서 유 전 본부장과의 관계에 대해 "(유 전 본부장은) 리모델링하던 분인데 도시공시 이전에 시설관리공단 직원 관리 업무를 했을 뿐"이라며 "산하기관 중간 간부가 다 측근이면 측근으로 미어터질 것"이라고 거리를 뒀다.
   
   다수 도시개발사업 등에 참여한 경력이 있는 한 부동산 전문 관계자는 “사업이 추진되던 당시 유 전 본부장의 직급은 사장 직무대행이었다. 그가 독단적으로 처리했을 내용은 그리 많을 수 없었을 것”이라며 “윗선의 결재 혹은 협의가 반드시 필요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간조선 온라인 기사입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트업 프론티어
나는 체인지메이커다
할리우드통신
우리들병원
6대 온라인 커뮤니티
과학연구의 최전선
마감을 하며
누리호의 개가 정장열 편집장

이번호 마감일은 나름 의미 있는 날로 기록될 듯합니다. 10월 21일이 마침 노벨상을 만든 스웨덴의 화학자 노벨의 ...

주간조선 대학생 기사 공모
주간조선 칼럼마당
기업소식
네이버 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