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스포츠
[2458호] 2017.05.22
관련 연재물

[김수인의 Power Golf] 프로선수 그립 따라하지 마세요

김수인  골프칼럼니스트·전 스포츠조선 부국장  

지난 5월 15일 끝난 미국프로골프(PGA) ‘제5의 메이저대회’인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김시우(21). 그는 마지막 날 보기 없는 눈부신 플레이로 대역전극을 이뤄내 미국 골프계로부터 “트럼프의 미국 대통령 당선만큼 놀랍다”는 극찬을 받았다.
   
   그의 우승 원동력은 불과 한 달 전에 바꾼 ‘집게 그립’. 김시우는 세계 랭킹 75위였으나 라운드당 퍼트는 29.23개로 125위에 머물렀다. 지난 4월 마스터스에서 우승한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의 집게 그립을 본 부친의 권유로 퍼팅 그립을 바꾼 김시우는 마지막 날 3m 이내의 퍼트 15개를 모두 성공시키는 놀라운 기량으로 더스틴 존슨(미국) 등 세계 톱 랭커들의 기를 죽였다.
   
   왼손은 일반 그립과 마찬가지이나 오른손은 엄지와 검지를 퍼터 샤프트에 살며시 끼우는 집게 그립은 가르시아뿐 아니라 필 미컬슨(미국)과 같은 정상급 선수들이 애용하고 있다. 집게 그립은 오른손에 힘이 들어가지 않아 왼손목이 꺾이지 않고 방향성이 좋아지는 장점이 있다. 가르시아는 “스트로크가 매끄러워지며 중압감이 높을 때 효과가 좋다”고 말한다.
   
   오른손의 역할이 줄기 때문에 거리 맞추기가 어렵고 퍼팅 거리가 짧아지는 게 단점이다.
   
   아마추어들도 당장 집게 그립으로 바꿔야 할까. 정답은 “신중하게 검토해야 한다”는 것. 프로는 하루 1~2시간씩 퍼팅 연습에 집중하므로 금세 새 그립에 적응할 수 있다. 아마추어는 매일 5분씩 하기도 힘들어 오히려 부작용이 생긴다. 퍼팅 그립을 바꾸려면 일단 연습장에서 충분한 훈련을 쌓고 실전에서도 시행착오를 겪어야 한다. 하지만 김시우가 우승한 멋진 장면을 보고 마음이 흔들리는 아...
로그인
단일권 결제         기간별 결제
정기독자 확인요청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

2458호

2458호 표지

지난호보기 정기구독
유료안내 잡지구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호르반
신한금융그룹
안양시
CGV
삼성전자 갤럭시 s8
조선토크 브로슈어 보기
조선뉴스프레스 여행 프로젝트

주간조선 영상 more

이어령의 창조이력서 연재를 마치며

한스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