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스포츠
[2482호] 2017.11.13
관련 연재물

[김수인의 Power Golf] 골프장의 분식회계 ‘일파만파’

김수인  골프칼럼니스트·전 스포츠조선 부국장  

신문을 읽을 땐 누구나 기사·기고문·칼럼의 제목을 보고 읽을지 말지를 결정한다. 조선일보의 명사 에세이 ‘일사일언(一事一言)’처럼 10자 이내의 한 줄 제목이 달리는 경우는 더욱 더 제목이 중요하다.
   
   얼마 전 조선일보를 읽는데 일사일언의 제목 ‘일파만파’라는 게 눈에 띄었다. 일파만파라면 골프장에서 흔히 쓰는 용어이니 읽지 않을 수 없었다. 내용은 미국에서 골프를 배운 가수 최백호씨가 한·미 간의 골프 문화를 비교하며, 첫홀에서 잘 치든 못 치든 4명 모두 스코어를 ‘파(Par)’로 기입하는 걸 전혀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룰과 매너를 잘 지키는 미국식 사고방식으로는 기기묘묘한 발상이라고 비꼬았다. 골프 스코어는 고칠 수도 없고, 고쳐서도 안 되는 그날 자신의 ‘역사’라는 따끔한 말을 곁들이면서. ‘일파만파’라는 사자성어는 골프 접대에서 나왔겠지만, 어느 누구도 민망하고 부끄러운 행위에 대해 이의를 달거나 죄의식을 느끼지 않는 게 문제다. “골프 스코어 하나 가지고 뭘 그리 예민한 반응을 보이냐”고 반문할 수 있으나 적당주의의 산물인 일파만파는 사회의 도덕성을 흐리게 할 수도 있다.
   
   최백호씨의 지적대로 일파만파에 대한 방관이 우리 사회를 좀먹고 부패의 구덩이로 이끄는 ‘첫 파도’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기업을 망가뜨리는 요인 중 하나가 분식회계인데, 일파만파가 바로 골프장의 분식회계다. 필자는 오래전부터 일파만파의 그릇된 풍조를 깨뜨리는 데 나름 노력을 해왔다. 접대골프이거나 아주 연로하신 분들을 모실 때는 어쩔 수 없이 일파만파에 순응한다. 하지만 친구나 동료, 후배들과의 라운드 때는 캐디에게 당부를 해 절대로 일파만파를 기입하지 못하게 한다. 물론 혼자 까탈스럽게 굴 수 없어 더블보기 이상 저지른 이들에게는 첫홀에 한해서 ‘보기’를 허용한다. 일파만파는 스포츠의 정신인 정정당당함을 크게 훼손하므로 독자 여러분들께서도 일파만파의 잘못된 습관을 깨뜨리는 데 앞장섰으면 한다.
   
   일파만파 다음으로 골프장에서 없어져야 할 적폐가 마구잡이로 연습 스윙하는 것. 특히 티잉 그라운드에서 동반자가 샷을 하려는데 이에 아랑곳없이 연습 스윙을 계속하는 건 매너에도 위배되지만 동반자의 미스샷을 유발하므로 절대 삼가야 한다. ‘매너 꽝’은 그린 주변에서 더 자주 일어난다. 초보 때부터 어설프게 습관이 든 탓이지만, 어프로치를 잘못했다고 공을 주머니에서 꺼내 한 번 더 테스트하는 것, 퍼팅 미스했다고 다시 치는 행위는 반드시 없어져야 할 그릇된 행위다. 연습은 연습장에서 이뤄져야 한다. 한번 실패한 것은 잘 기억해서 다음 홀이나 추후의 라운드에서 만회하면 된다.
   
   이런 황당한 경우를 당했을 때, 정색을 하면 의가 상하므로 정중하게 지적을 해 되풀이되지 않도록 배려하는 것이 좋다. 어린애들과 마찬가지로 잘못을 저질렀을 때 아무도 지적을 하지 않으면 구력 20년이 넘도록 나쁜 습관이 이어진다. 중국 송나라의 정치인 ‘포청천’이 되어서는 인심을 잃기 마련이지만 적폐 청산으로 ‘밝고 명랑한 골프 문화’ 조성에 모두 힘썼으면 한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

2484호

2484호 표지

지난호보기 정기구독
유료안내 잡지구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호르반
삼성전자 갤럭시 s8
부산엑스포
경기안전 대동여지도
조선토크 브로슈어 보기

주간조선 영상 more

이어령의 창조이력서 연재를 마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