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민학수의 all that golf] 이승현, 홀컵으로 똑똑 떨어지는 물방울 퍼팅
  • facebook twiter
  • 검색
  1. 스포츠
[2512호] 2018.06.18
관련 연재물

[민학수의 all that golf] 이승현, 홀컵으로 똑똑 떨어지는 물방울 퍼팅

민학수  조선일보 스포츠부 차장 

photo KLPGA
이승현(27)이 퍼팅한 공은 대부분 홀 가장자리까지 꼭 필요한 거리만 굴러가서 쏙 빨려들어간다. 짧은 거리도 그렇게 한다. 이승현은 자신의 퍼팅 스타일을 ‘물방울 퍼팅’이라고 했다. 물방울처럼 똑똑 떨어진다고 해서 그렇게 부른다고 한다. 이미지가 또렷이 그려진다.
   
   그가 퍼팅 연습을 하면 “볼을 참 예쁘게 굴린다”며 눈여겨보는 동료가 많다. 거리 조절이 정확한 데다 스트로크가 좋아 목표 지점까지 공이 스핀이 걸린 채로 구른다. 퍼팅만큼은 세계 정상급인 박인비에게 견줄 만하다는 칭찬을 듣는다. 그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 데뷔해 9년간 퍼팅 순위 4위 이내를 벗어난 적이 없다. 지난 6월 10일 막을 내린 KLPGA투어 S-오일 챔피언십에서 그는 사흘간 보기 하나 없이 17언더파를 치며 7승째를 올렸다. 마지막 날 17m, 13m 거리 버디 퍼팅을 포함해 버디 8개를 잡았다. 그는 7~8m 거리 퍼팅을 가장 좋아하고 성공률도 무척 높다. 신기(神技)의 퍼팅 비결은 무얼까. “수줍음을 잘 타서 주니어 시절부터 혼자서 퍼팅 연습하는 것을 좋아했어요. 점점 자신이 생기고 잘한다는 이야기도 듣고 그러니까 더 좋아하게 됐고요.” 치과의사인 아버지도 퍼팅을 잘하는데 그 손감각을 물려받았다는 생각도 자신감에 도움이 되는 것 같다고 한다.
   
   ‘퍼신(퍼팅의 신)’이라 불리는 그는 이렇게 퍼팅한다. ①그린으로 걸어가면서 전체적인 경사를 파악한다. 큰 경사를 파악하면 라인을 읽기 쉽다. ②마크하고 공을 집어든 뒤에는 공 위치에서 홀쪽으로 라인을 본다. 서서 큰 경사를 본 뒤에 앉아서 세밀한 경사를 보기 시작한다. 공이 홀컵으로 들어가는 길을 머릿속으로 계속 그려본다. ③다음엔 홀컵에서 공 쪽을 바라보며 같은 방법으로 라인을 본다. 전체 퍼팅 라인이 파악되면 측면 낮은 쪽에서 한 번 더 경사를 체크한다. ④공에 그려 놓은 선이 헤드랑 평행하게 공을 놓는다. (대부분 경우처럼) 선이 홀쪽으로 향하게 공을 놓으면 자꾸 그 선에 집착하게 돼 자연스러운 퍼팅을 방해한다. ⑤공 뒤에서 빈 스윙을 3번 하고 어드레스에 들어간다. 공을 두세 번 보며 거리감을 다시 느낀 뒤 퍼팅을 한다.
   
   이승현은 어드레스 때 공의 위치는 왼쪽 눈 아래에 놓고, 체중은 좌우 50 대 50으로 한다. 스트로크 길이도 백스윙과 팔로스루가 50 대 50으로 똑같이 한다. 클럽헤드가 최대한 낮게 다니도록 주의하면서 임팩트 순간 공을 끌고 나간다는 느낌으로 한다. 그는 초등학교 5학년 때 골프를 시작한 뒤로 17년간 하루 평균 2시간씩 퍼팅 연습을 했다. 시합 때는 1시간 정도 연습을 한다. 10~15분가량 2~3m 쇼트 퍼팅을 연습하며 거리감을 익히고, 15분가량 10m 안팎 롱퍼팅 연습을 한다. 그리고 그날 샷 컨디션에 따라 자주 나올 가능성이 높은 퍼팅 라인을 상상하며 연습한다. 그는 7년째 그립만 바꿔가며 같은 퍼터(스카티 카메론 라구나)를 사용하고 있다.
   
   그가 프로암에서 가장 자주 하는 조언은 이렇다. “그립을 부드럽게 쥐고 헤드가 시계추처럼 움직이도록 어깨로 스트로크를 한다는 느낌을 가지세요. 어드레스에 들어가면 홀컵을 두세 번 보면서 퍼팅 라인을 따라 공이 물방울처럼 홀컵으로 똑똑 떨어지는 이미지를 그립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