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민학수의 all that golf] 9년 침묵 깬 황아름
  • kakao 플러스친구facebooktwiteryoutube
  • 검색
  1. 스포츠
[2541호] 2019.01.14
관련 연재물

[민학수의 all that golf]9년 침묵 깬 황아름

“왼손과 오른손이 서로 도울 때 샷도 살더라고요”

민학수  조선일보 스포츠전문기자 

▲ 대만의 피비아오, 황아름, 태국 추티차이 폴라니, 일본 고즈마 고토노 선수(왼쪽부터).
일본 총리가 일본인 가수라고 착각할 정도로 가수 보아가 일본 열도의 사랑을 받던 시절, 황아름은 중학생이었고 골프를 배우고 있었다. 보아의 노래와 인터뷰를 일본어 오리지널로 이해하면 정말 재미있겠다는 생각으로 어학교재 한 권을 사 독학을 시작했다. 책 겉표지가 떨어져나가고 너덜너덜해졌다.
   
   황아름(32)은 2007년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2부 투어를 시작으로 12년간 프로생활을 일본에서만 한 독특한 선수다. 2009년 첫 승 이후 9년간 이어지던 침묵을 깨고 지난해 시즌 3승을 거두었다. 그는 의지(意志)가 강하고 ‘덕후’ 기질이 다분하다. 포기하지 않는 비법 같은 게 있을까? 그의 말이다.
   
   “처음 우승하고 잘 풀릴 줄 알았는데 2~3년 지나면서 도대체 왜 안 되는 걸까 고민이 커졌어요. 투정도 많이 부렸죠. 그런데 어머님은 ‘그래 돌아와라. 타지에서 고생하지 말고 엄마랑 놀면서 뭘 해도 너는 충분히 성공할 수 있으니까’라고 하세요. 그러면 제가 오히려 ‘아냐 조금 더 할 수 있을 것 같아’ 하게 되죠. 선배님들은 ‘그만두면 괴로움이 사라질 것 같니? 대신 너무 힘들면 안 되니까 이렇게 해봐’라고 조언하세요. 한 주씩 작은 목표를 세우고 울고 웃다 보니 9년이 흘렀어요. 괴로움 속에서도 즐겁게 지냈다면 말이 되는지 모르겠어요.”
   
   그가 태어난 이듬해인 1988년 고(故) 구옥희 프로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한국인 첫 승을 올렸다. 어머니는 어린 딸의 뒷모습에서 구옥희 프로의 모습이 보인다는 이야기를 하곤 했다.
   
   황아름은 일본 진출 초기 구옥희 프로의 도움을 받으며 지냈다. “공이 잘 안 맞는다고 하면 구 프로님은 ‘응 그거 연습 부족 때문이야’라고 하세요. 누가 입스에 걸려 고생한다고 하소연해도 ‘그건 연습 부족 때문이야’라고 하시죠. 골프에 대한 사랑과 연습만이 살길이라는 강한 의지를 가르쳐주셨죠.”
   
   2년 전 그는 마지막 도전이라 생각하고 이보미의 스윙코치인 조범수 코치에게 배우기 시작했다. 박인비·유소연의 멘털 트레이닝을 맡았던 조수경 박사와도 호흡을 맞추었다. “골프가 개인운동이긴 하지만 하나의 팀으로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다는 걸 체험했어요. 제가 현역을 떠난 뒤에도 주니어 선수들을 도울 수 있는 일을 해야겠다는 결심도 하게 됐고요.”
   
   그는 지난해 중학교 때부터 쓰던 투볼 퍼터를 블레이드 형으로, 왼손을 아래로 내려잡던 크로스 핸디드 그립을 평범하게 고쳐 쥐는 모험을 시도한 뒤 한 달 반 만에 우승했다.
   
   “골프를 조금씩 알아가는 게 9년간의 괴로움 속에서 얻은 가장 큰 즐거움이에요. 예전엔 오른팔을 쓰지 않아야 정확한 스윙이 된다고 믿었죠. 요즘은 양손이 서로 도와야 한다고 바뀌었죠. 오른팔이 잘 받쳐줄 때 왼손목이 고정이 잘 돼서 방향성도 좋아지고 파워도 나게 돼요”
   
   혼자 골프를 하다가 2년간 선생님들과 함께 하면서 얻은 가장 큰 소득도 객관적으로 자신을 볼 수 있다는 점이었다고 한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