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민학수의 all that golf]  10년 만에 우승한 안송이
  • facebook네이버 밴드youtubekakao 플러스친구
  • 검색
  1. 스포츠
[2583호] 2019.11.18
관련 연재물

[민학수의 all that golf]10년 만에 우승한 안송이

민학수  조선일보 스포츠전문기자 haksoo@chosun.com

▲ 지난 11월 10일 ‘ADT캡스 챔피언십 2019’ 우승 확정 후 안송이가 캐디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photo KLPGA
왜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안송이(29)를 응원했을까. 골프장에 몰려든 팬들과 자원봉사자, 식당 직원, TV 시청자들 중 상당수가 “저 친구가 우승했으면 좋겠어”라고 했다. “제가 좀 불쌍해 보여서 그런 게 아닐까요?”라며 안송이는 웃었다. 10년 쌓은 노력이 물거품으로 끝나지 말고 한 송이 꽃을 피워내는 모습을 보고 싶다는 공감(共感)이 있었을 것이다. 그의 전화번호를 수소문해 연락한 이들까지 축하 메시지가 하루 400통 넘게 들어왔다. 답장하는 데 꼬박 사흘이 걸렸다고 한다.
   
   안송이는 지난 11월 10일 충남 천안 우정힐스 컨트리클럽에서 끝난 KLPGA투어 올 시즌 최종전 ADT캡스 챔피언십에서 프로 데뷔 10년 차 237번째 도전 끝에 처음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236경기에서 5위 이내에 든 게 16차례이고 준우승이 3차례였다. 될 듯 될 듯 마지막 순간 무너지면서 쌓인 상처가 많았을 것이다. 그런데 어떻게 3년도 아니고 5년도 아니고 10년을 버텼을까.
   
   안송이의 말이다. “이걸 장점이라고 해야 하는지 모르겠는데 지나간 일을 잘 잊어버린다. 10등 안에만 들어도 잘한 거라고 생각하는데 사람들은 다들 높은 곳만 쳐다보지 않나. 그런 분위기에 있다 보면 우울해진다. 라운드 중에도 지난 홀은 지나간 것이라 생각한다. 잘 잊어버리기 때문에 여기까지 온 것 같다.”
   
   하지만 심리적 중압감을 잘 이겨내지 못한다는 멘탈의 약점이 지적되곤 했다. 매년 무서운 신인들이 툭툭 튀어나오는 KLPGA투어에서 안송이는 10년간 시드를 유지했다. 그것만 해도 대단한 실력이라고 할 수 있다. 우승만 없었지 꾸준히 성장세를 이어왔다. 실망하지 않고 묵묵히 노력하는 이런 태도를 높게 본 KB금융그룹은 2011년부터 지금까지 안송이를 후원하고 있다.
   
   극적 변화의 순간을 티핑포인트(Tipping Point)라고 한다. 10년 노력이 마침내 우승이라는 결실로 이어지는 결정적 순간이 있었다. 지난 7월 한국프로골프(KPGA)투어 프로인 장서원을 캐디 겸 스윙코치로 영입했다. “오빠 같은 동생”이라고 했다. “우승권에 들면 몸이 바들바들 떨려서 스윙 제어가 되지 않을 정도였는데 가벼운 농담으로 잘 풀어준다. 그리고 스윙에서 힘을 빼는 법을 터득하는 데 결정적인 도움을 주었다.”
   
   프로 10년 만에 힘을 뺄 줄 알게 됐다는 이야기가 의외였다. 안송이는 이렇게 말했다. “늘 풀스윙으로 쳤던 것 같다. 그래서인지 우승을 다투는 순간 잔뜩 힘이 들어가서 OB나 큰 실수를 하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 그래서 하프스윙 연습을 시작했다. 백스윙 크기가 풀스윙이 12시라고 하면 10시 정도까지 가게 하는 스윙으로 공을 100개씩 쳤다. 거리는 10야드 정도 줄지만 공을 정확하게 맞힐 수 있었다. 그렇게 힘 빼는 법을 익히는 데 3개월이 걸렸다. 이번 우승은 큰 실수를 줄였기 때문에 가능했다. 주말골퍼 분들에게도 10시 스윙을 ‘강추’한다.”
   
   또 하나 있다. 지난 7월 이소영 프로 추천으로 ‘미라클 모닝’이란 책을 읽고 오전 6시에 일어나기 시작했다. ‘나는 스스로 운명을 통제한다! 나는 성공할 자격이 있다!’란 글귀를 읽고 하루를 시작하는 습관을 들였다. “2시간쯤 일찍 일어나니 생각보다 할 일이 많더라”고 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트업 프론티어
나는 체인지메이커다
할리우드통신
우리들병원
6대 온라인 커뮤니티
과학연구의 최전선
마감을 하며
경선의 묘미 정장열 편집장

송영길 대표의 속은 타겠지만 더불어민주당 경선은 지켜보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경선 초기만 해도 ‘어후명(어차피 후보...

주간조선 대학생 기사 공모
주간조선 칼럼마당
기업소식
네이버 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