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민학수의 all that golf]  최경주의 좀 다른 드라이버 “양궁처럼 오조준을”
  • facebook네이버 밴드youtubekakao 플러스친구
  • 검색
  1. 스포츠
[2664호] 2021.06.28
관련 연재물

[민학수의 all that golf]최경주의 좀 다른 드라이버 “양궁처럼 오조준을”

민학수  조선일보 스포츠전문기자 haksoo@chosun.com

▲ 최경주는 바람에 따라 오조준하는 양궁처럼 드라이버도 자신의 구질에 맞춰 공략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말한다. photo 던롭코리아
골프 격언에 “드라이버는 쇼, 퍼팅은 돈”이라는 말이 있다. 300야드 멋진 장타도 1타, 평범한 30㎝ 퍼트도 1타이고 결국 상금은 퍼팅 실력에서 결정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최경주는 다르게 생각한다. 시작이 좋아야 끝이 좋은 법이다. 드라이버를 잘 쳐야 그린을 공략하기 좋아지고, 홀에 가깝게 붙여야 버디도 잡을 수 있다. 최경주는 드라이버를 얘기하기 전에 한 가지 하고 싶은 말이 있다고 했다.
   
   “공은 절대 똑바로 가지 않는다는 겁니다. 이게 오늘의 전제조건입니다. 세계 최강인 양궁을 예로 들어볼게요. 양궁을 보면 타깃을 겨냥하는 게 아니라 바람의 세기와 방향에 따라 오조준을 합니다. 그럼 이게 바람의 영향을 받아서 타깃에 정확히 꽂히죠. 골프도 마찬가지입니다.”
   
   최경주는 오른손잡이 골퍼를 기준으로 공이 약간 오른쪽으로 휘어지는 페이드(fade) 구질을 구사한다. 여기에 사연이 있다.
   
   “제가 어린 시절 골프를 처음 배울 때 주변 분들이 자신들이 쓰던 채를 하나씩 주곤 했습니다. 대개 레귤러 샤프트였습니다. 역도를 해서 힘이 좋았던 저는 샤프트가 강한 엑스(X) 플렉스 채를 써야 했는데, 레귤러를 썼던 거죠. 그러니까 공이 왼쪽으로 가는 겁니다. 그래서 제가 터득한 게 왼손을 돌리지 말아야 한다는 거였죠. 그냥 왼손을 똑바로 보내는 느낌으로 하니까 공이 똑바로 날아가는 겁니다. 여기에 착안해서 왼쪽 벽을 잡아놓은 상태에서 턴을 한다는 걸 배웠습니다. 보통 임팩트 이후 릴리스를 한다고 하는데, 릴리스를 의도적으로 하다 보면 채가 너무 많이 도는 현상이 발생합니다.”
   
   그는 자기 구질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드로(draw)든 페이드든, 높은 탄도건 낮은 탄도건 관계없다. 자신이 편하게 칠 수 있는 구질을 찾은 다음 그걸 발전시켜 나가는 것이다. 가장 효과적이고 골프를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방법이다. 최경주는 미국에서 올린 8승 가운데 7승을 페이드 샷으로 거두었다. “드로가 비거리 면에서 다소 유리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급격히 왼쪽으로 꺾어지는 악성 훅(hook)이 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일반적으로 페이드 구질은 드로 구질보다 탄도가 높고 스핀양이 더 발생합니다. 이럴 때 비거리에선 불리하지만, 공이 떨어지는 위치는 좀 더 안정적입니다.” 러프에 들어가면 한두 타 쉽게 잃는 PGA투어에서 페이드 샷을 치는 게 유리했다고 한다.
   
   최경주의 설명이 이어진다. “손이 공보다 앞에 있는 ‘핸드퍼스트’를 제대로 하면 페이드는 치기 쉽습니다. 훅이 나는 이유가 핸드퍼스트 동작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데서 나오는 거라면 일관성 있는 스윙이 불가능하고 따라서 일정한 구질도 갖추기 어렵습니다.”
   
   최경주는 다시 한 번 그립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립을 잘 잡고 궤도나 다른 걸 얘기해야 하는 겁니다. 그건 마치 수학공식을 모르는 학생에게 자꾸 응용방법만 가르쳐 주는 것과 같습니다. 기본을 탄탄하게 다져야 발전할 수 있는 겁니다.”
   
   주말골퍼의 고민인 스윙 축은 어떻게 유지할까?
   
    “일단 공을 칠 때 머리가 뒤에 남아야 한다는 건 아실 겁니다. 그런데 실전에선 머리가 앞서 나가면서 실수를 하는 분들이 많죠. 이럴 때는 머리가 아닌 가슴의 중심이 공보다 앞으로 나가면 안 된다는 느낌으로 휘둘러 보세요.”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트업 프론티어
나는 체인지메이커다
할리우드통신
우리들병원
6대 온라인 커뮤니티
과학연구의 최전선
마감을 하며
누리호의 개가 정장열 편집장

이번호 마감일은 나름 의미 있는 날로 기록될 듯합니다. 10월 21일이 마침 노벨상을 만든 스웨덴의 화학자 노벨의 ...

주간조선 대학생 기사 공모
주간조선 칼럼마당
기업소식
네이버 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