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연예
[2449호] 2017.03.20
관련 연재물

[대중가요] 섹시와 순수 사이 걸그룹의 성공 코드

▲ 지난해 10월 24일 걸그룹 트와이스가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서 쇼케이스를 열고 노래 ‘TT’를 부르고 있다. photo 뉴시스
“단 한 번도 느껴본 적 없는 걸 알게 해주는 사람 기다리고 있는 걸. 얼마가 돼도 기다리고 싶어.… 어떻게 내가 움직일 수 없게, 날 우아 우아하게 만들어줘.” - ‘OOH-AHH하게’
   
   “여자가 쉽게 맘을 주면 안돼. 그래야 니가 날 더 좋아하게 될 걸.… 나도 니가 좋아. 상처 입을까봐 걱정되지만, 여자니까 이해해주길.” - ‘Cheer up’
   
   “이번엔 정말 꼭꼭, 내가 먼저 talk talk. 다짐뿐인 걸, 매번 다짐뿐인 걸. 이미 난 다 컸다고 생각하는데.… 이런 내 맘 모르고, 너무해 너무해.” - ‘TT’
   
   “내 맘이 열리게 두드려 줘. 세게 쿵 쿵, 다시 한 번 쿵 쿵. 쉽게 열리지는 않을 거야. 내일도 모레도 다시 와 줘. 준비하고 기다릴게.” - ‘Knock Knock’
   
   걸그룹 ‘트와이스’가 데뷔 이래로 내놓은 네 곡의 히트곡 가사를 늘어놓고 보면 한 가지 공통점이 보인다. 수줍고 먼저 표현하는 데 서툴고 남성의 신호를 기다리고만 있다. 마음을 터놓고 소통하기보다 이른바 ‘밀당’하는 데 익숙하다. 자신의 감정을 대놓고 표현하는 건 ‘여성적이지 못하다’고 판단하는 듯하다.
   
   트와이스만 이런 노래를 부르는 것이 아니다. 최근 우후죽순 쏟아져 나온 걸그룹 중 눈에 띄는 성공을 거둔 걸그룹이 하나 더 있다. 13명의 멤버로 이뤄진 ‘우주소녀’다. 이들이 대중에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노래 제목은 ‘비밀이야’다. 노래 가사를 들어 보자.
   
   “혹시나 내 맘 알까, 니가 눈치챌까 봐 애써 아닌 척하며 굴어.… 비밀이야. 숨겨둔 내 맘이야. 솔직히 겁이 나서, 너무 두려워서, 함부로 날 대할까 봐 센 척하게 돼.” 감정을 표현하기보다 숨기고, 남자에게 ‘다가와 달라’고 말한다. 이 노래를 부르는 우주소녀의 무대 의상은 어린 시절 동화 속 공주가 입는다고 상상했던 파스텔톤의 미니 드레스다.
   
   
   요즘 걸그룹 성공의 비결은?
   
   한 조사에 따르면 2015년 데뷔한 아이돌 그룹 수만 60팀, 인원 수로는 300명에 달한다. 이 중 대중에 이름을 알리는 팀은 극소수에 불과하다. 데뷔한 지 1년여 만에 ‘대세’가 된 걸그룹 ‘트와이스’는 그래서 더 주목할 만한 그룹이다.
   
   트와이스의 성공 요인을 두고 여러 가지 분석이 나오지만 트와이스가 대중이 원하는 점을 정확히 읽어냈다는 데 이견을 표하는 사람은 없다. 바로 ‘인형같이 예쁜 걸그룹’이다....
로그인
단일권 결제         기간별 결제
정기독자 확인요청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

2449호

2449호 표지

지난호보기 정기구독
유료안내 잡지구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호르반
신한금융그룹
조선토크 브로슈어 보기
조선뉴스프레스 여행 프로젝트

주간조선 영상 more

이어령의 창조이력서 연재를 마치며

한스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