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포토 에세이] 예루살렘의 축제
  • kakao 플러스친구facebooktwiteryoutube
  • 검색
  1. 세계
[2561호] 2019.06.10
관련 연재물

[포토 에세이]예루살렘의 축제

곽승한  기자 

photo 신화·뉴시스
지난 6월 5일, 예루살렘 올드시티에 있는 성전산 황금돔 앞에서 ‘이드 알피트르’를 보내고 있는 이슬람 신자들이 모여 예배를 드리고 있다. 성경에 따르면 성전산은 아브라함이 아들 이삭을 제물로 바치려 했던 산으로 이슬람·유대교·기독교의 성지다. ‘이드 알피트르’는 라마단 기간이 끝나고 3일 동안 열리는 이슬람의 최대 축제 기간이다. 라마단 기간 동안 이슬람 신자들은 해가 질 때까지 금식·금욕·금연을 해야 한다. 이 라마단이 끝나는 날 이슬람 신자들은 무사히 마친 것을 감사하며 큰 사원이나 넓은 예배장소에 모여 예배를 올린다. 또 가족, 친척들과 음식을 차려 먹으며 선물을 주고 받기도 한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신지호의 정안세론
  • 강인선의 트럼프 연구
  • 유용원의 밀리터리 리포트
  • 박승준의 차이나 인사이드
  • 이덕환의 세상 읽기
  • 김형자의 과학 이야기
  • 권석하의 런던 통신
  • 박흥진의 헐리우드 통신
  • 박종선의 지금 이 책
  • 민학수의 all that golf
영월에서 한달살기
책 주책이야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