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IT]  ‘아동용 인스타’ 만들지마! 美 44개주 법무장관 저커버그에 중단 촉구
  • facebook네이버 밴드youtubekakao 플러스친구
  • 검색
  1. IT/과학
[2657호] 2021.05.10
관련 연재물

[IT]‘아동용 인스타’ 만들지마! 美 44개주 법무장관 저커버그에 중단 촉구

김경민  기자 kkim@chosun.com 2021-05-11 오후 2:59:06

photo. 뉴시스
지난 10일(현지 시각) 뉴욕, 캘리포니아, 텍사스 등 미국 44개 주(州) 법무장관들이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에 공개서한을 보내 페이스북이 구상 중인 아동용 인스타그램 계획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는 미국 어린이 안전단체와 의회가 비슷한 우려를 표명한 지 한 달도 되지 않아 나온 것이다.
   
   법무장관들은 서한에서 인스타그램으로 인한 아동의 정신건강과 사생활 침해 등 문제를 우려하며 “소셜미디어가 수반하는 각종 문제를 해결할 능력을 갖추지 못한 어린이들에게 소셜미디어 계정을 사용하게 하는 것은 어린이의 정신 건강과 복지에 해롭다”며 경고했다. 이들은 또 “페이스북은 과거에도 플랫폼 상에서 아동의 복지를 보호하는데 실패했다”며 “아동 시민을 보호할 의무가 있는 우리 법무장관들은 페이스북이 13세 미만 아이들에게 온라인상에서 콘텐츠를 공유하도록 유도하는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계획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페이스북은 앞서 13세 미만 아동을 겨냥한 청소년·아동용 인스타그램을 만들 예정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 대변인은 CNN 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어린이를 위한 인스타그램에는 광고 표시를 하지 않겠다”며 “이 서비스가 부모들에게 자녀의 온라인 활동에 대한 더 큰 통제권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인스타그램은 13세 미만의 아동은 서비스에 가입할 수 없다. 하지만 나이를 속여 가입하는 12세 이하 어린이가 적지 않으며, 이런 어린 사용자를 노린 범죄가 발생하고 있다는 문제가 제기되어 왔다. 이에 페이스북은 아동 전용 소셜서비스를 개발해 이런 위험성을 제거하겠다는 구상을 밝혀왔다. 페이스북은 “아동 발달 분야 전문가들과 어린이의 안전과 정신건강, 사생활 보호 등의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지만, 페이스북의 이런 움직임에 대해 시민단체와 아동 인권 단체들은 “어린이들의 소셜미디어 중독을 앞당긴다”는 비판을 해왔다.
   
   어린이용 인스타그램이 출시되어도 디자인 결함이 있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지난 2019년 6세에서 12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페이스북 메신저 ‘키즈 앱’에서는 어린이들이 낯선 사람들과 그룹 채팅을 할 수 있는 중대한 결함이 발견돼 논란이 일기도 했다.
   
   ※주간조선 온라인 기사입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트업 프론티어
나는 체인지메이커다
할리우드통신
우리들병원
6대 온라인 커뮤니티
과학연구의 최전선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마감을 하며
아무도 못 가본 ‘위드코로나’ 정장열 편집장

사람들의 인내를 시험이나 하듯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확진자가 이미 사상 최대치를 기록...

주간조선 대학생 기사 공모
주간조선 칼럼마당
기업소식
네이버 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