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문화
[2448호] 2017.03.13
관련 연재물

[김수인의 Power Golf] 운전 피로 풀어야 스코어 난다

김수인  골프칼럼니스트·전 스포츠조선 부국장  

나는 2년 전부터 차 없이 생활한다. 어떻게 연습장엘 가느냐고 묻는다. 연습장은 집에서 가깝기 때문에 골프채 12개 들어가는 하프백을 어깨에 메고 오간다. 자연스레 어깨 운동과 팔 운동이 된다.
   
   그럼 골프장에는 어떻게 가느냐고 다시 묻는다. 나는 대학 동기회 골프클럽 회장이다. 부근에 사는 회원이 픽업하러 온다. 어쩌다 그 회원이 월례회 불참 시엔 택시로 10분만 이동하면 다른 회원이 기다린다. 공짜로 차를 얻어 타긴 하지만 골프장 가는 동안 원포인트 레슨을 정성껏 해주는 덕에 나를 태워 가는 걸 성가시게 생각하지 않는다.
   
   오며가며 차를 얻어 타면 두 가지 이점이 있다. 운전을 안 하니 운전 피로감이 없어 첫 홀부터 굿샷으로 연결될 수 있다. 돌아올 때 내가 운전한다고 해도 자가(自家) 운전자보험 때문에 운전대를 잡지 못하게 한다. 그러니 라운딩 후 뒤풀이 때 술을 기분 좋게 마실 수 있다. ‘골프 5락(樂)’을 즐길 수 있는 호조건이다.
   
   골프 5락이란 △골프 잘 치는 즐거움 △라운딩 후 목욕탕에 풍덩 빠지는 즐거움 △목욕 후 시원한 생맥주를 마시는 즐거움 △내기에서 딴 돈을 화장실에서 몰래 세어 보는 즐거움 △후배가 운전하는 차 뒷좌석에서 코를 고는 즐거움(선배나 동료라면 조수석에 앉아야 함).
   
   차량 운전은 당일 스코어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 편의점의 ‘1+1’ 판매에서 힌트를 얻어 고안한 ‘골프장의 1+1’ 법칙으로 설명해 보자. 인체과학적으로 운전한 근육의 피로는 운전한 만큼의 시간이 지나야 풀린다. 예를 들어 집에서 골프장까지 1시간 운전을 했다면 골프장 도착 한 시간이 지나야 근육 피로가 거의 해소된다. 그러므로 집에서 골프장까지 차로 한 시간이 걸린다면 티업 한 시간 전에 도착(1+1)해야 피로가 풀려 첫 홀을 상쾌하게 시작할 수 있다. 아침잠을 10~20분 더 자려고 골프장에 티업 30~40분 전에 닿으면 헐레벌떡 옷을 갈아입게 된다. 스트레칭도 하는 둥 마는 둥한 상태로 1번홀 티잉 그라운드에 올라서게 된다. 그날 스코어는 보나마나다.
   
   이런 까닭에 두세 명이 카풀을 할 경우 운전을 기피하려는 경향이 있다. 작은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한다. ‘운전 갈등’을 해결하는 합리적인 방법을 제시해 본다. 첫째, 전체 운전시간을 탑승자 수로 나눠 운전한다. 예를 들어 네 명이 탔는데 왕복 두 시간 거리라면 순번을 정해 30분씩 운전한다. 운전 피로가 쌓이지 않는 이점이 있다. 두 번째는 골프장에 갈 때 불가피하게 한 사람이 도맡아 운전을 했다면 어느 홀이든 OB가 났을 경우 멀리건(벌타 없이 한 번 더 치게 하는 것) 1~2개를 허용한다. 세 번째는 술을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골프장 갈 때 운전대를 잡게 한다. 대신 돌아올 때는 운전을 면제시킨다. 뒤풀이 때 부담 없이 술 마시게 해주기 위해서다. 물론 혼자서 골프장을 오고간다면 30분마다 휴게소에서 약 5분씩 쉬는 게 골프를 위해서나 안전운전을 위해서나 좋다. 운전기사가 있는 골퍼는 자가운전자보다 최소 3~4타는 잘 칠 수 있는 조건을 갖췄다고 보면 된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G V30

맨위로

2483호

2483호 표지

지난호보기 정기구독
유료안내 잡지구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호르반
경북도청
삼성전자 갤럭시 s8
부산엑스포
경기안전 대동여지도
조선토크 브로슈어 보기

주간조선 영상 more

이어령의 창조이력서 연재를 마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