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문화
[2449호] 2017.03.20
관련 연재물

[취재 뒷담화] ‘60대 이상 1000만명, 젊은 노인의 선택’

저희 어머니는 올해로 62살, 환갑을 갓 넘겼습니다. 제가 고등학교에 입학하던 무렵만 해도 어머니는 컴퓨터를 다룰 줄 몰라 매번 저와 남동생에게 도움을 청했습니다. 그때 어머니의 모습을 지금은 찾아볼 수 없습니다. 스마트폰도 능숙하게 다루고, 컴퓨터로 문서 작업도 할 줄 압니다. 궁금한 게 있으면 아들딸이 아니라 컴퓨터를 찾습니다.
   
   저희 시어머니는 올해 환갑을 맞았습니다. 하지만 패션 감각은 30대인 저보다 뛰어나 쇼핑할 때면 제가 주로 조언을 구하는 편입니다. 시어머니는 스키니 청바지를 즐겨 입고, 슬립온을 신으며, 가죽점퍼로 멋을 냅니다. 운전할 때는 록그룹 국카스텐의 노래도 듣고 집에서는 파스타도 요리해 먹습니다.
   
   두 분 어머니와 대화를 하고 있노라면 가끔 두 분의 나이를 잊어버릴 때가 있습니다. 예전에는 그렇지 않았습니다. 제가 어릴 적 환갑을 넘겼던 할머니의 모습과 지금 두 분 어머니의 모습을 비교해 보면 놀라울 정도입니다.
   
   뉴스나 신문에서는 ‘60대 이상’을 노인 또는 어르신이라고 표현합니다. 그러나 요즘 60대가 예전 할머니 세대의 60대일까요. 지난주 ‘60대 이상 1000만명, 젊은 노인의 선택’ 기사를 쓰면서 세대를 인식하는 우리의 눈이 고정돼 있다는 사실을 새삼 깨달았습니다.
   
   60대 한 명 한 명을 뜯어 보면 우리네 어머니처럼 개성 강한 사람들인데 우리는 60대를 ‘보수적이고 변하지 않는 어르신’으로 틀에 씌워 버렸습니다. 대화를 나눠 보지도 않고 지레 ‘말이 안 통할 것’이라고 생각하다 보니 서로를 이해할 기회는 점점 줄어듭니다.
   
   한국 사회에서 세대갈등이 심각하다는 보도가 끊임없이 나오고 있습니다. 보건사회연구원의 자료에 따르면 ‘세대갈등이 심각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전체의 62.2%에 달한다고 합니다. 세대갈등을 없애기 위해서는 ‘세대 간 소통 창구를 늘려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지적도 이제는 조금 지겨워질 만큼 들었습니다.
   
   이제 한번 세대에 대한 고정관념을 벗어던져 봅시다. “사진 찍어온 걸 가지고 포토샵으로 작업하느라 얼마 전 밤을 꼴딱 샜어요. 조금 있다가는 영상 편집할 것도 하나 남아 있는데, 바쁘네요.”
   
   누구의 이야기일까요?
   
   올해 64살 된 손해수씨의 말입니다. 포토샵으로 셀카를 수정할 줄 아는 네티즌, 지금의 60대입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건의 글이 있습니다. 작성일순 | 찬성순 | 반대순
  sks23518  ( 2017-03-27 )    수정   삭제 찬성 : 반대 :
젊은 60대의 살아 온 이야기 사회,문화,정치성향, 여론조사분석 등 젊은 노인의 선택을 관심있게 읽었습니다. 본인은 82세 노인으로써 한마디 하고싶은 것은 60대보다 80대는 사회적환경이 훨씬 열악했습니다. 그속에서 잘 견디며 살아 온 것을 스스로 자랑스럽게 생각하고,지금의 생활에 만족해 하며 즐거운 노년을 보내고 있습니다.좀 섭섭한 것은 선거철 마다 약방에 감초처럼 실시하는 여론조사에서 세대별 문항 질문에서 60대 이상이라고 하면 여론조사 대상이 아니라고하면서 끊김을 당할 때가 여러 번 있었습니다.사람 취급을 않는 것 같아서 많이 섭섭했습니다. 82세이니까 고령에 속하지만,그런대로 건강한 편이고 자그마한 채소밭도 가꾸고 있으며,20년 전부터 인터넷도 가입해서 컴퓨터운용도 나에게 불편이 없을 정도로 모든 매체와 필요한 정보를 검색하고,e-mail,카카오톡을 주고 받으며,인터넷뱅킹도 거래하기 때문에 은행에 가지않고 공과금도 납부하고 무료로 송금도 합니다.와이파이도 설치하여 스마트폰으로 사전 등 중요한 정보를 검색하여 편리하고 요긴하게 이용하고, 근거리는 승용차로 아네와 드라이브도 합니다.늙었다는 이유로 현대적일 수 없다는 젊은 층의 편견에 동의하기가 싫습니다.각종 매체를 무료로 이용하다보니 미안한 생각이 듭니다.
맨위로

2455호

2455호 표지

지난호보기 정기구독
유료안내 잡지구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호르반
신한금융그룹
CGV
SK이노베이션
삼성전자 갤럭시 s8
서울시의회
조선토크 브로슈어 보기
조선뉴스프레스 여행 프로젝트

주간조선 영상 more

이어령의 창조이력서 연재를 마치며

한스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