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문화
[2452호] 2017.04.10
관련 연재물

[포토 에세이] 나른한 호랑이

photo 연합
바위로 빨려들어갈 듯 축 늘어져 있다. 온몸의 기를 빼앗긴 듯 무기력하게 엎드려 있다. 맹수의 기를 앗아간 주범은 바로 봄볕. 따사로운 봄볕의 습격에 무장해제된 호랑이가 나른함을 이기지 못하고 낮잠에 빠져버렸다. 이솝우화 ‘바람과 해’의 내기에서 승자는 결국 힘이 아니라 따스함이었지. 강함을 이기는 것은 더 강함이 아니라 부드러움이다. 완연한 봄날씨를 보인 지난 4월 3일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 동물원.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

2470호

2470호 표지

지난호보기 정기구독
유료안내 잡지구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호르반
삼성전자 갤럭시 s8
밀양시
조선토크 브로슈어 보기

주간조선 영상 more

이어령의 창조이력서 연재를 마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