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문화
[2452호] 2017.04.10
관련 연재물

[취재 뒷담화] “저성장에서 탈출할 방법을 찾았다”

정장열  부장대우 jrchung@chosun.com 

지난 3월 27일 부산의 한 카페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를 만나 인터뷰를 했습니다. 경선에 참여해 살인적인 일정을 소화하고 있을 때였지만 그는 여유가 있어 보였습니다. “인터뷰 후 바로 포항으로 이동해야 한다”면서도 인터뷰가 끝나자 자신을 알아보고 사인을 요청하는 카페 손님들과 어울려 한참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는 자신의 다섯 번째 직업이라는 정치인으로 이제 완벽하게 변신한 모습이었습니다. 대중 정치인으로서 자신의 시간을 즐기는 것 같았습니다.
   
   그의 최근 변신 중에서는 목소리가 단연 화제입니다. 연설할 때 과거와는 다른 굵고 낮은 톤으로 강한 인상을 주고 있습니다. 그에게 “연설하는 법을 전문가한테 새로 배웠느냐”고 물었지만 웃기만 해서 캠프 참모에게 물어봤습니다. 한 참모는 “안 후보에게는 이번이 사실상 첫 번째 전국 순회 경선이어서 연설을 과거와 다르게 해야 한다고 30분 정도 설명해줬는데 현장에서 우리도 깜짝 놀랄 만큼 달라진 목소리로 연설을 잘해 놀랐다”고 했습니다. 이 참모는 “안 후보는 가르쳐준 대로 다 소화해내는 스펀지 같은 사람”이라며 “진화 속도가 놀랄 정도여서 인간 자체가 4차 산업혁명”이라고 농반진반의 얘기를 했습니다.
   
   그는 대중 정치인으로의 진화와 변신에 진짜 성공한 듯 지금 문재인 대세론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인터뷰에서 무엇보다 인상적이었던 건 그의 자기 확신이었습니다. 그는 마치 신탁(神託)을 받은 예언자처럼 국민들이 양강 구도를 만들어줄 것이며, 자기가 결국 승리할 것이라고 확신에 차 있었습니다.
   
   그의 자기 확신은 놀라운 것이었지만 그 속에서는 뭔가 허전한 점도 분명 있었습니다. 그는 모든 질문에 모범 답안을 갖고 있는 듯했습니다. 방명록에 남긴 반듯한 글씨체처럼 그는 질문을 던지면 잘 정리된 답을 내놓습니다. 눈치 빠른 유권자들은 알아챘겠지만 그의 이런 모범 답들은 여러 군데의 인터뷰에서 한 치의 오차도 없이 똑같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일자리 창출에 대한 질문을 던지면 창의적 인재, 과학기술 혁명, 공정한 경쟁 등의 세 가지 답이 되풀이되는 식입니다. 모범 답을 갖는 것이 나쁘지는 않지만 답답하고 틀에 박혀 있다는 인상을 줍니다. 유연성이 떨어지는 이런 모범생 태도로 변화무쌍한 국정 현장을 감당할 수 있을지 의구심이 들 정도입니다. 더구나 그는 국정 경험도 없습니다.
   
   메르스 사태가 한창이던 2015년 6월에도 기자는 그와 점심을 먹다가 비슷한 경험을 한 적이 있습니다. 그는 자신의 ‘공정성장론’을 완성 중에 있다면서 “저성장에서 탈출할 방법을 찾았다”고 확신에 찬 어조로 얘기했습니다. 복잡한 경제 문제에 대한 해법을 마치 수학 문제에 대한 정답을 찾았다는 식으로 설명하는 그를 보면서 약간 어이없어 했던 기억이 납니다.
   
   이런저런 이유들로 그가 대통령이 되기에는 아직 2% 부족하다고 여기는 유권자들이 있을 것입니다. 그가 자기 확신을 넘어 유권자들에게도 ‘대통령 안철수’에 대한 확신을 심어줄 수 있을까요. 그에게는 시간과의 싸움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G V30

맨위로

2484호

2484호 표지

지난호보기 정기구독
유료안내 잡지구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호르반
삼성전자 갤럭시 s8
부산엑스포
경기안전 대동여지도
조선토크 브로슈어 보기

주간조선 영상 more

이어령의 창조이력서 연재를 마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