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문화
[2453호] 2017.04.17

독자 댓글 광장

주간조선  기자  

▲ 2017 04 10~16 / 2452호
학령인구 절벽에 선 교실
   
   학생 수 줄어든다고 교육 예산을 삭감하고 교사 수를 줄이고 학교를 통폐합하면 결국 공교육이 부실해져 사교육에 더 의존하게 되고 출산율은 계속 감소할 겁니다. 악순환의 연속입니다. _chil****
   
   학급 인원 수 기준을 줄여서 교육의 질을 높이면 좋겠습니다. 인구가 줄면 학급 인원 수도 줄어야 하는데 학급 인원 수는 그대로 두니 행정 업무가 과중되는 문제가 일어나는 거겠죠. 반 수만 줄고 학급 인원은 30명이 넘어가는 학교도 많습니다. 인원이 많으면 그만큼 아이들을 개별적으로 살피고 가르치는 데 어려움이 있습니다. 학생 특성과 인성을 돌보고 실험하고 토론하고 반성하는 전인교육을 위해서는 학급 인원 기준을 낮춰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_tlsx****
   
   올해 결혼하는 예비신랑입니다. 집 사는 데 돈을 다 쓰다 보니 막상 애를 낳아서 키우기가 두렵네요. 아내 될 사람도 애는 3년 있다 1명만 낳아 키우자네요. 아이 낳아 기르기 좋은 환경이 만들어지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_work****
   
   
   문재인 아들 취업 특혜 의혹 무엇이 문제였나?
   
   내 손톱 밑 아플 때 젊은 취준생은 죽어나가고 있습니다. 수신제가치국평천하죠. 정치하시는 분들이 이렇게 문제점이 많은데 과연 믿어야 할지 의문스럽네요. _tyjo****
   
   대응 방식이 가장 큰 문제 같다. _axlr****
   
   
   덜 미운 후보 미는 전략적 투표할까? 30년 만에 ‘심심한’ 선거 맞는 TK의 선택
   
   나도 TK인데 정말 기사 내용 그대로다. _venu****
   
   
   역대 최다 29만여명 재외국민 票心 어디로?
   
   우리 부부는 옆나라 남아공 대사관으로 5시간 운전해서 투표하러 갈 예정입니다. _ms2h****
   
   중국 하얼빈인데 기차 3시간 타고 투표하러 갑니다. _rntk****
   
   여긴 캐나다. 한 시간 걸리지만 투표하러 갈 겁니다. _joys****
   
   여긴 체코. 프라하로 투표하러 가요. _ neoz****
   
   
   출마 선언한 남재준 전 국정원장
   
   대통령은 당신이 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_xhdt****
   
   
   보수우파의 대변인 정규재 한경 고문
   
   “선의가 좋다고만 하지 수단은 가르치지 않는다. 정의를 가르쳐야 한다면서 그 방법이 사법 시스템이라는 건 안 가르친다. 그러니 광장에 사람들이 많이 모이면 민주주의라고 생각한다.” 참 와닿는 말이네요. 헌법 조문으로 선동만 하려 하고 국민주권의 행사 방법은 선거이지 ‘군중집회’가 아니라는 진실을 말하지 않는 정치인들을 보면서 분노가 치밀었습니다. _kbj9****
   
   정규재님 좋은 글과 방송 감사합니다. 저도 독자로, 생활인으로 사회 속에서 열심히 응원할게요. _cho1****
   
   
   탐지거리 4828㎞, 한국 레이더의 5배 성능
   
   타산지석. 안보만큼은 뜻을 모아야 한다. _feed****
   
   
   허황된 꿈 꾸는 북한
   
   유익한 기사 감사합니다. _foad****
   
   
   트럼프의 ‘미국 우선’ vs 시진핑의 ‘중국 꿈’
   
   맞는 말이다. 부끄러워해야 한다. 우리 정치인들 반성해야 한다. 남북으로 대치한 상황에서도 안보불감증을 보이는 국민들, 정신차려야 한다. _ciel****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

2459호

2459호 표지

지난호보기 정기구독
유료안내 잡지구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호르반
신한금융그룹
안양시
CGV
삼성전자 갤럭시 s8
조선토크 브로슈어 보기
조선뉴스프레스 여행 프로젝트

주간조선 영상 more

이어령의 창조이력서 연재를 마치며

한스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