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문화
[2453호] 2017.04.17
관련 연재물

[취재 뒷담화] ‘다자구도 기대하는 문재인, 다자라도 이긴다는 안철수’

지난주 주간조선 표지 제목은 ‘다자구도 기대하는 문재인, 다자라도 이긴다는 안철수’였습니다. 제목이 다소 길다는 지적이 있었는데요. 사실 주간조선 표지 제목이 무려 22자로 구성된 건 이례적인 일입니다. 나름 편집에 공을 들였건만, 일부 독자는 “주간조선 표지가 눈길을 사로잡지 못했다”고 전해왔습니다. 해당 기사를 작성한 기자로서 먼저 반성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취재가 부실했거나, 이런 제목이 나올 수밖에 없도록 기사를 구성한 건 아닌지 되돌아보는 계기가 됐습니다.
   
   부연하자면, 지난주 주간조선 커버스토리는 “5·9대선을 앞두고 5개 정당에서 각기 대선주자를 선출, 이들 5명의 대선후보 가운데 문재인·안철수 후보가 양강을 형성했다는 것”을 기본으로 상정했습니다. 이 구도 아래에서 대선까지 남은 한 달간 펼쳐질 변수를 정리 또는 분석하는 기사였습니다. 참고로, 홍준표·유승민·심상정 후보는 여론조사 지지율에서 각기 10%를 밑도는 ‘3약’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4월 13일 현재,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상승세가 조정기에 접어들었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해당 기사를 작성할 당시에도 정치권 일각에서 이런 관측이 제기된 바 있습니다. 안 후보는 지지율 1위를 지켜온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턱밑까지 추격했습니다. 3월 말 안 후보의 지지율은 10% 수준이었지만 불과 2주 만에 30%대 중후반까지 급상승했습니다. 반기문·황교안·안희정으로 이어지는 보수층의 표심이 안철수 후보로 이동한 것인데요. 보수 진영의 반(反)문재인 심리, 그리고 보수 후보의 약세 속에서 안 후보가 적략적 선택을 받은 것으로 풀이됩니다.
   
   그러나 정치 평론가들은 “양강 체제가 고착화되면서 문재인 후보는 적폐를 내려놨고, 안철수 후보는 연대의 끈을 놓았다”고 지적했습니다. 문 후보 측은 안 후보의 추격세를 초연하게 바라보는 것처럼 행동했지만 내부 인사들은 바짝 긴장했습니다. 그 결과, 적폐라는 메시지가 가진 한계를 직시(直視)했고 문 후보가 직접 적폐라는 단어를 구사하지 않기로 입장을 정리했다고 합니다. 편 가르기로 비쳐지는 것을 차단하고 통합의 메시지로 전환을 꾀한 것입니다.
   
   이에 반해, 안 후보 측은 역전의 기대감이 커지면서 문 후보와 1 대 1 대결에서도 승리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습니다. 정치권 한 인사에 따르면 안 후보는 타 정당과의 전략적 연대 필요성을 언급한 측근의 조언을 단칼에 잘랐다고 합니다. 정권을 잡아도 40석의 소수정당은 그 한계가 명확합니다. 연정(聯政)과 협치(協治)가 불가피하다는 지적입니다. 그런 점에서 ‘선거 전 연대카드’는 안 후보가 문 후보를 꺾을 수 있는 ‘묘수’(妙手)로 거론돼왔습니다. 적폐를 버린 문 후보와 연대의 끈을 놓아버린 안 후보.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기 직전, 변화된 양측의 행보가 어떤 결과를 낳을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

2459호

2459호 표지

지난호보기 정기구독
유료안내 잡지구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호르반
신한금융그룹
안양시
CGV
삼성전자 갤럭시 s8
조선토크 브로슈어 보기
조선뉴스프레스 여행 프로젝트

주간조선 영상 more

이어령의 창조이력서 연재를 마치며

한스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