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문화
[2482호] 2017.11.13
관련 연재물

[포토 에세이] 경계에서

김민희  차장대우 minikim@chosun.com 

photo 뉴시스
계절의 경계가 호수의 경계에 담겼다. 가을과 겨울 사이, 호수에 내려앉은 자욱한 물안개가 만든 풍경이 꿈인 듯 현실인 듯 아슴푸레하다. 영화 ‘마이 리틀 자이언트’의 한 장면처럼 초현실적이다. 영화 속에서는 호수의 경계가 현실과 꿈의 경계였다. 저 투명한 호수 속으로 퐁당 빠져들면 환상적인 꿈속 세계가 펼쳐졌지…. 지난 11월 6일, 경남 남해군 삼동면 내산마을 인근 산기슭 호수의 늦가을 정경.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G V30

맨위로

2495호

2495호 표지

지난호보기 정기구독
유료안내 잡지구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호르반
삼성전자 갤럭시 s8
조선토크 브로슈어 보기

주간조선 영상 more

화훼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