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문화
[2484호] 2017.11.27

독자 댓글 광장

주간조선    

▲ 2017 11 20~26 / 2483호
국민연금이 ‘주주행동’에 나선다면…
   
   국내 기업 경영 방침에 최소한이라도 주주의 입장이 반영되었으면 합니다. _dski****
   
   
   70여년 불려온 ‘학교종이~’ 저작권료 한 푼도 못 받았다
   
   아이고. 저작권 이제라도 챙깁시다. _yunh****
   
   
   누가 포스코와 KT를 흔드나 청와대 실세 A가 구설에 오르는 이유
   
   포스코, KT… 오너 없는 민영 기업에 주인은 정치권력. 이럴 거면 뭐하러 민영화했을까. _kjhk****
   
   조만간 CEO 바뀌겠군. 한자리씩 줘야 하고 줄 자리는 부족하니 당연하지. _blue****
   
   
   ‘주사파 논란’ 임종석 과거 발언 살펴보니…
   
   기사가 사실이면 문제 있는 것 맞다. 저작권료도 우리나라가 북한으로 일방적으로 돈 지불하는 거고, 그 반대의 경우는 없다. 저 단체도 반대의 경우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안 하고. _woon****
   
   임종석을 비롯한 청와대 주사파들이 단 한 번도 전향을 선언한 적이 없다는 게 더 심각하다. _ioio****
   
   
   홍준표·김무성의 오월동주 지방선거까지만?
   
   찍을 사람이 왜 없을까. 같은 지역 출신만 쳐다보니 인재가 보일 리가 있나. 그리고 3선 이상은 출마 금지시켜야 한다. 그러면 새로운 인재가 나와서 정치권이 그나마 조금 맑아지지 않겠나. _cnc2****
   
   
   “국가에 충성한 죄밖에 없는데 적폐라니…”
   
   전·현직 공안검사들의 울분 권불십년인데. _한영봉
   
   대한민국을 수호하기 위해 주적의 가장 가까운 최일선에서 싸우는 국정원과 공안검사가 홀대를 받는 것이 너무나 아이러니하다. _정하택
   
   
   “이것이 독일 여류작가 루이제 린저의 정체다”
   
   저도 루이제 린저의 ‘생의 한가운데’를 읽어 봤는데 한 소녀의 사춘기적 방황과 반항 정도로밖에 기억에 남는 게 없군요. _이상교
   
   린저는 작가로서 세상을 속이고 살았지만 우리나라 정치판에 있는 린저 같은 사상적 위선자들은 나라를 망칠 수도 있을 것 같다. _우달원
   
   
   “정치논리가 부른 최저임금 인상, 시장의 복수를 부른다”
   
   진짜 아르바이트 자리, 일자리 없어지는데 아이들과 어떻게 살라고 그러는 건지. 시급 안 올려도 되니까 제발 일자리를 늘려줬으면 좋겠다. _titi****
   
   
   경계에서
   
   우리나라에는 아직도 이렇게 아름다운 곳이 많구나. _lone****
   
   꿈이 아니라 현실일지 몰라. _jhhy****
   
   
   이간계(離間計)
   
   아들 취업은 아무리 봐도 이상하던데 상식적인 관점에서 보니 도저히 이해가 안 가더라. _jung****
   
   
   北核은 외면하면서… 시진핑 외교 진짜 달라질까?
   
   난 중국에 기대를 품는 사람들을 이해할 수 없다. 중국에는 북핵이 미국을 견제할 도구이지 자신을 위협하는 불안 요소가 아니다. 오히려 중국을 위협하는 것은 중국이 한국에 감행할 핵 공격을 저지하는 사드다. 한국이 미국을 향한 다른 나라의 핵 감축 협정에 무관심하듯 중국 역시 북핵에 별 관심이 없는 게 당연하다. 오히려 중국은 북핵 유지를 원한다. _drea****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G V30

맨위로

2486호

2486호 표지

지난호보기 정기구독
유료안내 잡지구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호르반
삼성전자 갤럭시 s8
창원시
부산엑스포
경기안전 대동여지도
조선토크 브로슈어 보기

주간조선 영상 more

이어령의 창조이력서 연재를 마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