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문화
[2491호] 2018.01.15
관련 연재물

[물음을 찾아 떠나는 고전 여행] 니코마코스 윤리학

행복이란 무엇일까?

박종선  인문학칼럼니스트 pcsun21@daum.net 

▲ (좌) 아리스토텔레스. (우) 니코마코스 윤리학
누구나 행복한 삶을 욕망한다. 하지만 정작 ‘행복이란 무엇일까’라는 물음에 선뜻 답을 하기 쉽지 않다. 일찍이 이 곤란한 문제에 끈질기게 천착한 고전 중의 고전이 있다. 바로 아리스토텔레스(BC 384~322)의 ‘니코마코스 윤리학(Ethika Nikomacheia)’이다. 니코마코스는 그의 아들이다. 이 책은 그가 아버지의 강의 자료를 정리해 펴낸 것이라고 추측된다.
   
   아리스토텔레스는 마케도니아의 유명한 의사(醫師) 가문 출신이다. 이로 인해 그는 플라톤의 수제자임에도 플라톤 사후 아카데미아의 책임자가 되지 못했다. 한때 그는 고국으로 돌아가 알렉산더 왕자를 가르치기도 했다. 다시 아테네로 돌아온 그는 알렉산더 측근의 후원으로 리키온이라는 학당을 설립하고 활동을 이어갔다.
   
   당시 마케도니아는 이 지역의 패권국가였다. 하지만 알렉산더가 원정 중에 급서(急逝)하자 아테네에 반(反)마케도니아 바람이 일어났다. 그 여파는 아리스토텔레스에게도 들이닥쳤다. 그는 신에 대한 불경죄로 고발되자 재판을 피해 아테네를 떠났다. 이때 그가 ‘아테네인들이 철학을 두 번 죽이게 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전해진다. 소크라테스를 죽인 죄목 중 하나가 바로 불경죄였던 것이다. 그는 아테네를 떠난 이듬해 죽었다.
   
   인간은 누구나 ‘좋은 것’을 욕망한다. 그런데 좋은 것에는 위계(位階)가 있다. 좋은 직장을 얻고 돈을 벌어 행복을 누린다고 하자. 좋은 직장, 돈, 행복은 모두 좋은 것이다. 하지만 좋은 직장은 돈의 수단이고, 돈은 행복의 수단이다. 반면 행복은 무엇을 위한 수단이 아니라 그 자체가 목적이다. 따라서 행복은 좋은 것들 가운데 으뜸이라고 볼 수 있다.
   
   그는 이러한 행복이 ‘기능’과 관계 있다고 생각했다. 그에 따르면, 모든 것에는 각각 고유한 기능이 있고 그것을 탁월하게 수행하면 가장 좋은 상태, 곧 행복에 도달한다. 어떤 피리 연주자가 탁월한 기량을 갖추고 그것을 마음껏 발휘한다면 그는 피리 연주자로서 행복한 것이다. 이처럼 행복이란 자신에게 고유한 ‘탁월성(아레테·arete)’을 발휘하는 일이다. 이 아레테가 윤리적 문맥에서 종종 ‘덕’으로 옮겨지기도 한다.
   
   그렇다면 인간의 고유한 기능, 즉 인간으로서 탁월성 또는 덕은 무엇일까. 이에 대한 답을 탐색해 가는 것이 바로 ‘니코마코스 윤리학’의 주제인 것이다. 물론 인간이 생존하려면 여러 가지 기능이 필요하다. 그러나 영양섭취, 생식, 운동, 감각 등은 인간에게 고유한 기능이 아니다. 모든 동물이 그런 기능들을 가지고 있다. 그는 오로지 인간에게 고유한 기능 또는 탁월성을 10여가지 제시한다. 이...
로그인
단일권 결제         기간별 결제
정기독자 확인요청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G V30

맨위로

2491호

2491호 표지

지난호보기 정기구독
유료안내 잡지구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호르반
삼성전자 갤럭시 s8
한국수력원자력
조선토크 브로슈어 보기

주간조선 영상 more

이어령의 창조이력서 연재를 마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