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포토 에세이] 6代 이은 꽃신
  • kakao 플러스친구facebooktwiteryoutube
  • 검색
  1. 문화/생활
[2495호] 2018.02.12
관련 연재물

[포토 에세이]6代 이은 꽃신

이경호  영상미디어 차장대우 

공정만 72단계. 꽃신 한 켤레를 만드는 데 필요한 과정이다. 곡선으로 살짝 치켜 오른 신발코에서는 인체 공학적 디자인을, 십장생으로 수놓은 화려한 비단에서는 무병장수를 기원하는 조상들의 염원을 읽는다. 투박한 손의 주인공은 국내 유일의 화혜장 국가무형문화재인 갖바치 황해봉씨. 조선 25대 철종 때부터 궁궐 가죽신을 제작, 5대째 150년 전통을 잇고 있다. 그의 두 아들도 갖바치여서 6대째 이어지게 됐다. 설을 앞두고 꽃신을 짓는 황씨의 손에서 전통을 잇는 경건함이 전해온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신지호의 정안세론
  • 강인선의 트럼프 연구
  • 유용원의 밀리터리 리포트
  • 박승준의 차이나 인사이드
  • 이덕환의 세상 읽기
  • 김형자의 과학 이야기
  • 권석하의 런던 통신
  • 박흥진의 헐리우드 통신
  • 박종선의 지금 이 책
  • 민학수의 all that golf
영월에서 한달살기
책 주책이야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