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포토 에세이] 납매, 봄을 품다
  • kakao 플러스친구facebooktwiteryoutube
  • 검색
  1. 문화/생활
[2540호] 2019.01.07
관련 연재물

[포토 에세이]납매, 봄을 품다

조현주  기자 

photo 뉴시스ㆍ김미선 작가
지난 1월 1일 전남 장성군 장성읍 영천리 방울샘마을의 한 정원에서 납매나무에 핀 노오란 꽃봉오리가 고운 얼굴을 드러내고 있다. 납매(臘梅)는 음력 12월을 의미하는 랍(臘)과 매화를 뜻하는 매(梅)가 합쳐진 말로 12월에 피는 매화를 이른다. 동지섣달에 모습을 드러내는 납매가 활짝 피면 곧 봄이 온다고 해서 봄을 알리는 전령사로도 통한다. 납매는 잎보다 먼저 꽃을 피우는데 꽃잎의 광택과 향기가 좋아 관상용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