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포토 에세이]  성년이 된 밀레니엄
  • kakao 플러스친구facebooktwiteryoutube
  • 검색
  1. 문화/생활
[2590호] 2020.01.06
관련 연재물

[포토 에세이]성년이 된 밀레니엄

사진 한준호  영상미디어 기자  / 곽승한  기자  

‘새천년 시대’가 올해로 스무 살을 맞이했다. 2020년 경자년(庚子年)이 밝았고 새천년은 성년(成年)이 됐다. 지난 20년은 격변의 시간이었고 비극이 뒤섞였으며 그 속에 희망도 더러 싹텄다. ‘밀레니엄’의 성장기였고 사춘기였다. 새로운 한 해, 늘 그랬듯 이제는 희망이 보이지 않는다고 말하는 이들과 그래도 희망을 가져야 한다는 이들의 목소리가 부딪친다. 그 마찰이 1월 1일의 태양을 더 뜨겁게 만드는 것인지도 모른다. 서울 동작대교 위로 새해 아침 태양이 고개를 들고 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