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포토 에세이]  벚꽃 위로
  • kakao 플러스친구facebooktwiteryoutube
  • 검색
  1. 문화/생활
[2600호] 2020.03.23
관련 연재물

[포토 에세이]벚꽃 위로

배용진  기자 

photo 뉴시스
코로나19도 봄을 기다리는 가족들의 나들이를 막지는 못했다. 제주의 낮 기온이 16도까지 오른 지난 3월 15일 제주시 도두동 인근 공원에 관광객들이 찾아왔다. 예년과 다름없이 벚꽃은 꽃망울을 터뜨렸지만 상춘객들은 마스크에 모자까지 눌러쓰고 있다. 대표적 봄꽃인 벚꽃은 매년 3월 제주를 시작으로 남쪽에서부터 피기 시작한다. 하지만 ‘진해 군항제’로 유명한 경남 창원시 진해구는 올해 행사를 취소했다. 인파가 몰릴 경우 코로나19가 확산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지난해 약 400만명이 찾은 ‘진해 군항제’는 국내 최대의 벚꽃축제로 손꼽힌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